‘저탄고지’ 키토제닉 식단, 다이어트에 좋다더니…”장기 섭취 주의” 왜?

85
'저탄고지' 키토제닉 식단, 다이어트에 좋다더니…'장기 섭취 주의' 왜?
연어 샐러드. 이미지투데이

지방 섭취를 늘리고 탄수화물·단백질 섭취를 줄이는 식이요법 ‘키토제닉 다이어트’는 체중 감량에 효과적인 식단으로 잘 알려져 있다. 국내에서는 엄정화, 공효진 등 배우가 키토제닉 식단을 챙기는 모습을 공개하며 유명해졌다. 그런데 키토제닉 식단을 먹은 생쥐의 장기에 ‘노화 세포’가 축적됐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노화된 세포가 우리 몸에 쌓이면 염증과 독성을 유발하며 조직 기능도 손상시킬 수 있어 키토 식단의 장기적 섭취에는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데이비드 지우스 미국 롱 의과대 방사선종양학과 교수 연구팀은 지난 17일(현지시간) 쥐 연구를 통해 저탄수화물·고지방 식이요법이 장기 조직에서 노화 세포를 축적할 수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는 연구결과를 공개했다.

연구팀은 식단이 세포 사멸이나 노화 등 세포 스트레스 반응과 관련된 단백질 ‘p53’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하다가 ‘키토제닉 식단과 세포 노화의 연관성’을 우연히 발견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쥐에게 열량의 90%를 지방이 차지하는 고강도 키토제닉 식단을 7일 또는 21일 동안 유지한 뒤 심장, 신장, 간, 뇌의 조직 샘플을 분석했다.

분석 결과, 키토제닉 식단을 먹은 쥐의 장기 세포에서 p53 단백질이 증가한다는 사실이 발견됐다. 또한 세포 노화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진 ‘p21’ 단백질 등 다른 분자들도 수치가 증가했다.

이에 연구팀은 정상식단으로 전환한 쥐에서 노화 세포가 사라지는지를 확인했다. 정상 식단으로 전환한 뒤 3주가 지나자 쥐의 노화 세포 수치가 거의 정상으로 돌아왔다.

또 쥐에게 4일은 고지방 사료를, 7일은 일반 사료를 먹이는 과정을 3번 반복해 장기를 분석해 보니 노화 세포가 축적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키토제닉 식단을 간헐적으로 진행하자 노화 세포 생성이 줄어든 것이다.

연구팀은 “키토제닉 다이어트가 나쁘다는 것은 아니지만 중간에 잠시 쉴 필요는 있을 것”이라며 “키토제닉 식단의 효과는 개인의 건강상태에 따라 이점과 부작용이 모두 발생할 수 있는 만큼, 개인의 상태에 따라 식단을 최적화해야 함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에 공개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