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산음료도 제로가 대세” GS25, 제로 칼로리 비중 절반 넘겼다

26
ⓒGS리테일 ⓒGS리테일

제로 탄산 음료 매출이 전체 탄산 음료 매출의 절반을 넘기며 대세로 자리잡았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올해 1월~4월 기간 중 음료 상품 매출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전체 탄산 음료 상품 매출 중 제로 음료의 구성비는 52.3%를 기록하며 과반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제로 음료는 용량 100ml 당 5kcal 미만의 음료에 ‘0’kcal 표기를 가능케 한 저칼로리 음료인데, GS25의 탄산 음료 매출 중 제로 음료 구성비는 △22년 32.0% △23년 41.3%로 매년 증가하다가 올해 들어 절반을 넘겼다.

GS25가 올해 운영 중인 탄산 음료 상품 112종 중 제로 음료의 상품 수도 61종으로, 4년 전인 2020년 3종에서 20배 가량 늘었다.

GS25는 코로나19 팬데믹을 기점으로 ‘오운완’(오늘 운동 완료), ‘홈트’(홈트레이닝) 등으로 대변되는 건강 증진과 관련된 운동 습관이 취식 습관으로도 이어지며 제로 음료 소비가 크게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GS25는 이 같은 소비자 트렌드 변화에 부응하고자 ‘0’칼로리에 무색소와 저탄산 요소까지 더한 △유어스소프트소다딸기제로 △유어스소프트소다복숭아제로 등 제로 탄산 PB 음료 2종을 롯데칠성과 손 잡고 이달 29일부터 선보일 예정이다. 가격은 2000원.

한편, 제로 음료 뿐 아니라 건강 증진과 관련된 특별한 기능이 강화된 음료도 인기다.

GS25는 종근당건강 측에 아이디어 제안을 통해 만들어진 ‘락토핏마시는유산균’을 업계 독점 상품으로 이달 1일부터 선보였는데, 이 상품은 출시 이후 지금까지 GS25에서 판매하는 기능성 발효유 20여종 중 줄곧 매출 1위를 기록하며 고공 행진 중이다.

어동일 GS25 음용식품팀 MD는 “건강 증진과 관련된 소비 트렌드는 우리나라 뿐 아니라 전 세계적인 추세”라며 “GS25는 앞으로도 건강한 삶을 지향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제로 음료뿐 아니라 다양한 기능성 음료를 유음료, 주스류, 차류까지 확대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