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국내 최초 생성형 AI 기반 안전 평가 시스템 구축

33

SK케미칼, 국내 최초 생성형 AI 기반 안전 평가 시스템 구축

구성원이 현장작업전 안전보건환경 (SHE) 시스템에서 인공지능이 추천해주는 위험성 평가 항목을 점검하고 있다. ⓒSK케미칼 구성원이 현장작업전 안전보건환경 (SHE) 시스템에서 인공지능이 추천해주는 위험성 평가 항목을 점검하고 있다. ⓒSK케미칼

SK케미칼은 그린소재를 생산하는 울산공장에 인공지능(AI) 기반 위험성 안전 평가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21일 밝혔다.

국내 기업이 생산현장에서 생성형 AI를 활용해 SHE 시스템을 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생성형 AI는 대규모 데이터와 패턴을 학습하고 기존의 데이터를 활용해 이용자의 요구에 따라 새로운 결과를 만들어 내는 인공지능 기술이다.

SK케미칼은 수십 년간 울산공장을 운영하며 쌓아온 안전관리 문서와 노하우, 사례 등을 데이터화 했고, 이를 챗GPT와 같은 거대 언어 모델 기술에 기반을 둔 인공지능 GPT-4가 실제 진행할 작업 수행 시 발생할 수 있는 잠재 위험요소를 추천, 제안하는 시스템을 개발했다.

SK케미칼은 새롭게 구축한 SHE 시스템을 활용해 사업장 내 작업 위험성 평가를 지원할 계획이다.

작성자와 검토자의 역량에 의존하는 기존 위험성 평가의 한계를 극복해 생산현장의 안전관리 수준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AI 기반 시스템은 생산 현장 근무자의 아이디어에서 시작돼 SK디스커버리 DX Lab이 참여해 개발됐다.

SK케미칼은 AI를 활용한 작업 방식이 정착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디지털 혁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유호섭 SK케미칼 생산인프라본부장은 “울산 공장은 하루에도 수십, 수백 여종의 안전과 공정 관련 수치와 정보가 입력, 생산되는 곳”이라며 “생산 현장의 데이터를 체계화하는 작업을 지속하고 AI 활용도를 높여 안전 시스템뿐 아니라 생산현장 전 영역의 업무 고도화와 효율성을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