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 빚 1년 만에 줄었다…주담대 증가폭 둔화

31
서울의 한 시중은행 대출 창구 모습. ⓒ뉴시스 서울의 한 시중은행 대출 창구 모습. ⓒ뉴시스

우리나라 가계 빚이 1년 만에 줄었다. 정부의 가계대출 관리 강화와 함께 주택담보대출 둔화 영향이 컸다는 분석이다.

2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4년 1분기 가계신용(잠정)’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말 가계신용 잔액은 1882조8000억원으로 전분기 말보다 2조5000억원 줄었다. 이는 지난해 1분기 이후 4분기 만에 감소 전환한 것이다.

가계신용은 가계가 은행과 보험사, 대부업체 등에서 받은 대출에 결제 전 카드 사용 금액(판매신용)까지 더한 포괄적 가계 부채를 의미한다.

가계신용 잔액은 지난해 3분기 1878조3000억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후 지난해 2분기 증가세로 돌아선 뒤 3분기와 4분기까지 세 분기 연속 증가세를 나타내다 다시 감소 전환했다.

가계신용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가계대출 규모는 1767조원으로 전분기 말보다 2000억원 감소했다.

이중 지난해 말 이후 주택거래량이 감소하면서 주담대 증가폭은 큰 폭으로 줄었다. 정책지원 대출공급 축소와 지난해 말 주택거래량 감소가 시차를 두고 영향을 미친 결과다. 주담대 잔액은 1076조7000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1017조7000억원)부터 줄곧 증가세다. 다만 증감폭은 전분기 15조2000억원에서 1분기 12조4000억원 둔화됐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은 12조6000억원 줄어 10분기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예금취급기관별 가계대출을 보면 예금은행과 기타금융기관 등은 전분기 말 대비 각각 3조2000억원, 4조6000억원 증가한 반면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은 8조원 줄며 7분기 연속 감소세다.

1분기 판매신용(카드 대금) 잔액은 계절적 요인으로 115조8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2조3000억원 감소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