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가능한 도시 개발 이렇게…서울시, 몽골 공무원·전문가 대상 연수 프로그램 진행

35
지속가능한 도시 개발 이렇게…서울시, 몽골 공무원·전문가 대상 연수 프로그램 진행
바트볼드 몽골 건설도시개발부 도시계획국장이 ‘몽골 도시개발분야 실무자 역량강화 연수 프로그램’에 대한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는 몽골 공무원과 전문가를 대상으로 한 ‘몽골 도시개발분야 실무자 역량강화 연수 프로그램’ 과정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초청 연수는 KOICA(한국국제협력단)에서 지원하는 ‘몽골과학기술대 도시계획공학과 설립 및 도시개발 전문인력 역량강화 사업’의 일환이자, 올 2월 서울시와 서울대 한몽도시협력센터 간 체결한 ‘도시계획 정보 공유 및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의 후속 사업으로 추진됐다. 앞서 서울시는 서울대 건설환경종합연구소 산하 한몽도시협력센터의 요청으로 시 우수정책과 경험 공유로 몽골의 지속 가능한 인적 자원 육성의 기틀을 마련하기 위해 도시계획분야 도시정보 공유 및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연수에는 몽골 건설도시개발부, 울란바타르 시청, 몽골과학기술대 5개 기관 소속의 도시개발, 토지관리, 교통, 건축 등 각 분야 전문가들 19명이 선발돼 참여했다.

몽골은 1990년대 사회주의체제에서 민주주의, 시장경제체제로 전환된 이후 급격한 도시화를 경험하고 있다. 짧은 기간 내 수도 울란바타르시의 인구 집중현상은 체계적 계획의 부족과 기반시설의 미비로 교통혼잡, 환경오염, 주택부족 등의 도시문제를 겪고 있다. 하지만 이 같은 문제 해결을 위한 전문성 있는 인력이 부족하여 몽골 내 전문 인력 양성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시는 울란바타르시의 도시문제 해결을 위해 지속가능한 도시관리, 스마트시티, 신재생에너지, 경전철, 자율주행자동차, 스마트모빌리티 등과 관련된 서울시의 주요 정책 및 행정 시스템을 전수하는 방향으로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서울시의 재개발 및 재건축, 첨단 교통 시스템, 폐기물과 하수도 정책 등 전문가들의 강연을 포함해 마곡지구, 서울식물원, 서남물재생센터, 마포자원회수시설, 한강공원, 상계역 지하철 공사 현장, 여의도 자율주행버스 탑승 등의 현장 방문·체험이 진행됐다. 몽골 도시개발 전문가들이 연수의 강연과 경험들을 통해 몽골의 향후 정책 방향을 모색하고, 시의 도시개발 사례와 선진기술을 바탕으로 몽골 도시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구체적인 정책들을 제안하는 시간도 가졌다.

조남준 서울시 도시공간본부장은 “이번 프로그램 등이 몽골의 인적 자원 육성의 기반이 되고 향후 지속가능한 도시계획 발전의 초석을 다지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향후 도움이 필요한 해외 다양한 도시에 서울시의 도시개발 분야 우수정책과 경험을 공유함으로써 각국의 도시개발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