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에는 업무용, 밤에는 시민들에게”…기아-광명시 ‘EV 공유차량’ 인기몰이

45
“낮에는 업무용, 밤에는 시민들에게”…기아-광명시 ‘EV 공유차량’ 인기몰이
기아가 대여하고 있는 ‘관용차 대체 EV 공유차량’이 21일 경기도 광명시청 지하주차장에 줄지어 주차돼 있다. 사진제공=기아

“찰칵.”

21일 경기도 광명시청의 지하주차장. 시청공무원인 김 모(37) 씨가 외근을 위해 기아의 전기차(EV) 공유차량의 전후면 사진을 촬영하고 있었다. 차량 대여를 위해 걸린 시간은 1분가량. 휴대전화로 몇 개의 필수항목만 입력하니 차량이 열리는 소리가 들렸다. 김 씨는 “전용 앱을 이용해 비대면으로 대여할 수 있어서 수기로 작성하던 관용차에 비해 훨씬 편리하게 이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몇 시간 해가 뉘엿뉘엿 질 쯤 인근에 거주 중인 직장인 박 모(32) 씨가 EV공유차량 전용구역을 찾았다. 일과 동안 업무용으로 사용된 공유차량이 시청 주차장에 줄지어 있었다. 박 씨는 “공유차량을 이용해 아내와 함께 근교에 가서 기분전환을 하려고 한다”며 “기존 차량 공유서비스에 비해 훨씬 저렴해 자주 이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광명시가 기아와 협업해 운영 중인 ‘관용차 대체 EV 공유차량’이 지자체 공무원과 일반 시민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EV공유차량 사업은 평일 낮에 지자체의 업무용으로 사용하던 전기차를 업무시간 종료 후엔 시민들이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공유한 서비스다.

기아가 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맞춰 관공서와 일반 시민들의 전기차 이용률 제고를 위해 출시한 토털 EV 솔루션인 ‘위블 비즈(Wible Biz)’가 토대다. 관용차 운영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탄소절감에도 기여해 공유 모빌리티 활용의 모범사례로 꼽히고 있다. 차량 제공과 관리, 이용자 앱 운영 등은 기아가 맡는다.

“낮에는 업무용, 밤에는 시민들에게”…기아-광명시 ‘EV 공유차량’ 인기몰이
‘관용차 대체 EV 공유차량’이 21일 경기도 광명시청 앞을 지나가고 있다. 사진제공=기아

EV공유차량의 이용률은 업무용 기준 2023년 97%에 달한다. 업무시간 동안 주차장에 세워진 차량이 거의 없다는 뜻이다. 인기의 비결은 저렴한 렌트 비용이다. 현재 기아는 85만~100만 원 수준이었던 기존 관용차 장기렌트 비용의 70~80% 수준으로 EV공유차량을 대여해 주고 있다. 차량 보험과 점검, 전기차 충전관리, 세차 등을 포함하면 운행할수록 남는 장사다. 관리·점검·정산 업무가 전용 앱으로 통합되면서 업무 효율도 높아졌고, 광명시는 기존 관용차 장기렌트 등에 소모됐던 비용 대비 50% 가까이 예산을 절감했다.

기아 관계자는 “정부에선 공공기관에서 관용차로 전기차를 쓰도록 법률을 만들고 유도하고 있지만 전기차를 신차로 구매할 때 내연기관 차량 대비 구매 부담이 있을 수 밖에 없다”며 “예산 문제로 전기차를 운영하지 못할 경우 과태료를 내는 지자체도 나오는 상황에서 기아의 관용차 대체 EV 공유차량 서비스는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낮에는 업무용, 밤에는 시민들에게”…기아-광명시 ‘EV 공유차량’ 인기몰이
광명시청에 근무하는 한 공무원이 21일 오후 ‘관용차 대체 EV 공유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사진제공=기아

이용도 간단하다. 전용 앱을 이용해 배차 가능한 시간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예약할 수 있고 별도의 키 반납 없이 차량을 이용할 수 있어 활용도가 높다는 평가다. 외근이 늦어진 경우에는 ‘바로 퇴근하기’ 기능을 통해 해당 차량으로 퇴근 후 다음날 출근도 가능하다.

개인 이용률도 주말 기준 70%, 평일 저녁 기준 55%으로 높은 수준이다. 무엇보다 값싼 요금이 인기 비결로 꼽힌다. 현재 이용자들은 평일 오후 6시 20분부터 다음날 오전 8시 40분까지 차량 대여를 위해 1만 2000원만 지불하면 된다. 6만 원부터 11만 원까지 높은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는 유사 서비스와 비교하면 매우 저렴한 편이다.기아에 따르면 EV공유차량의 전체 이용자는 최근 일 년 새 3.5배 이상 급증했다.

광명시는 내외부의 인기에 힘입어 현재 15대로 운영 중인 EV공유차량 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현재 관용차 대체 EV공유차량 사업은 광명시, 화성시와 경기도에서 시행 중이다.

“낮에는 업무용, 밤에는 시민들에게”…기아-광명시 ‘EV 공유차량’ 인기몰이
‘관용차 대체 EV 공유차량’이 21일 경기도 광명시청 앞을 지나가고 있다. 사진제공=기아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