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세계물포럼서 ‘디지털트윈·AI 정수장·스마트관망’ 기술 선보여

24

특별 세션 열어 초격차 기술 공개

윤석대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이 21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제10차 세계물포럼 특별세션에서 3대 초격차 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 윤석대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이 21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제10차 세계물포럼 특별세션에서 3대 초격차 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윤석대)는 21일(현지 시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제10차 세계물포럼(World Water Forum)’에서 K-water 특별세션을 열고 물 문제 새로운 해법을 제시할 3대 초격차 기술을 선보였다.

3대 초격차 기술은 기존 물 인프라에 디지털 첨단 기술을 융합한 것으로 ▲물관리 디지털트윈(가상 모형) ▲인공지능(AI) 정수장 ▲스마트관망관리(SWNM)를 의미한다.

한국수자원공사에 따르면 이들 기술은 기존 빈도와 패턴을 벗어나는 기후재난에 맞서 데이터에 기반한 최적화한 의사결정과 갈수록 심화하는 물 재해에 대한 새로운 해법 도출을 가능하게 하는 차세대 혁신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특별 세션에서 한국수자원공사는 한정애 아시아국회의원물협의체 회장을 비롯해 태국 수자원관리청 사무총장, 국제수자원협회 사무국장, 아시아개발은행(ADB) 관계자 등 고위급 인사 등이 참여한 가운데 3대 초격차 기술을 선보이며 디지털에 기반한 물관리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첫 번째로 선보인 초격차 기술은 디지털트윈을 적용한 물관리 플랫폼인 ‘Digital GARAM+’다.

디지털트윈은 3D 모델로 현실 세계를 가상공간에 똑같이 복제하고 방대한 데이터를 연계·시각화하는 기술이다.

실시간 모니터링과 시뮬레이션으로 현실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상황을 예측하게 돕는다.

특히, 물관리 분야에 디지털트윈을 적용하면 3차원 지형지도를 기반으로 기상·수문 관측자료 등을 실시간으로 살필 수 있다.

나아가 홍수·가뭄·수질 등 다양한 물관리 이슈를 가상 세계에서 시뮬레이션해 최적의 의사결정을 내리는 것도 가능하다.

한 마디로 기존 빈도와 패턴을 벗어 나는 기후재난에 맞서 새로운 해법을 도출하는 길이 열리게 되는 것이다.

두 번째로 선보인 기술은 인공지능(AI) 정수장이다. AI 정수장은 수돗물 생산·공급 과정에 4차산업혁명 기술을 융합한 것이다. 그동안 사람이 분석·판단해 왔던 정수장 운영 체계를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자율 운영으로 전환하는 기술이다.


정수처리 모든 데이터를 인공지능이 관리하는 만큼 인적오류를 줄일 수 있다. 나아가 최적의 에너지 사용관리와 적기 설비 유지보수, 지능형 영상 안전 기술로 정수장 생산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

끝으로 수돗물 공급 전 과정에 디지털 기술을 융합한 스마트관망관리를 선보였다. 이 기술은 사물인터넷(IoT), AI를 결합해 누수 저감, 수질 이상 등 사고 발생 때 선제·능동적 대처를 가능하게 만든다.

윤석대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이번 세계물포럼은 기후위기 대응을 선도하는 한국수자원공사의 3대 초격차 기술이 글로벌 기후테크 중심 무대로 올라가는 중요한 전환점”이라며 “디지털 물관리 패러다임을 선도해 인류가 직면한 물 문제의 새로운 해법을 제시하고 이를 바탕으로 글로벌 물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