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수도권 소형 빌라 월세 비중 54.1%…역대 최고

18
1분기 수도권 소형 빌라 월세 비중 54.1%…역대 최고

올해 1분기 수도권 소형 빌라(전용면적 60㎡) 임대차 시장에서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이 역대 최고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서울과 경기, 인천의 소형 빌라(연립·다세대) 전월세 거래량은 5만 891건을 기록했다. 이중 월세 거래량은 2만 7510건으로 54.1%의 비중을 보였다. 이는 국토부가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11년 이후 1분기 기준 가장 높은 수치다.

1분기 기준 2020년 수도권 소형 빌라 월세 비중은 31.5%에 불과했지만 2021년 32.0%, 2022년 39.9%, 2023년 49.0%로 매년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 전세 비중은 2020년 68%에서 지난해 51%, 올해는 46%까지 낮아졌다.

수도권에서 소형 빌라 월세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경기도로 조사됐다. 올해 1분기 경기도의 소형 빌라 전월세 거래량은 1만 4361건으로 이중 월세 비중이 55.1%에 달했다. 이어 서울(54.3%)과 인천(47.5%) 순이다.

서울 25개 자치구에서 소형 빌라 월세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중구로 집계됐다. 지난 1분기 중구의 소형 빌라 전월세 거래량은 406건으로 이중 월세 비중은 67.2%로 나타났다. 이어 서대문구(65.7%), 종로구(64.5%), 송파구(63.9%), 관악구(63.1%) 등의 순이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전세 사기로 인해 전세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할 수 있다는 불안감이 지속되면서 수도권 소형 빌라 임대차 시장은 전세에서 월세 중심으로 빠르게 바뀌고 있다”며 “전세보증금을 안전하게 되돌려 받을 수 있다는 인식이 자리잡기 전까지 아파트 전세 선호 현상이 더욱 두드러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