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유성복합터미널 연내 착공…’유성 하늘채 하이에르 그라운드’ 단지내 상가 눈길

24
ⓒ대전 ‘유성 하늘채 하이에르 그라운드’ 부분 조감도 ⓒ대전 ‘유성 하늘채 하이에르 그라운드’ 부분 조감도

대전시는 최근 ‘유성복합터미널’ 개발 기본설계를 마치고, 연내 착공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기존 유성고속버스터미널과 유성시외버스정류소, 대전 서남부터미널 등을 통합하는 프로젝트로, 사업이 완료되면 유성구 일대가 대전과 세종시 생활권을 하나로 연결하는 중심축이 될 전망이다.

올해 초 대전시가 민간공모 대신 직접 재정을 투입하기로 결정한 ‘유성복합터미널’ 개발은 연면적 3,455㎡ 규모로 대합실과 승·하차장, 사무실 등 여객중심으로 조성된다. 총 사업비 465억원을 들여 전국 최초로 주요 구조를 목구조로 설계했으며, 친환경 건축요소와 최적의 차량과 보행 동선을 계획했다.

‘유성복합터미널’이 준공되면 1일 이용객이 5200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대전시는 기존 터미널 용지에 컨벤션과 복합문화시설 등을 유치하고, 향후 공공기관 이전을 대비한 공공청사 용지를 남겨둘 방침이다.

터미널 복합개발과 상권발전 기대감이 형성되면서, 유성구에서 공급하는 상업시설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코오롱글로벌이 대전 유성구에서 초고층 주상복합아파트 단지내 상가 ‘유성 하늘채 하이에르 그라운드’를 분양 중이다. 유성온천역 도보 5분거리에 위치한 더블역세권(예정) 상권으로, 지상 1층에서 2층, 총 184실로 구성된다.

유성온천역 일대는 현재 ‘유성복합터미널’과 함께 개발호재가 집중되고 있다. 한 달에 최소 27만명이 이용하는 1호선 유성온천역에 2028년 2호선 트램이 개통될 예정이다. 또 유성시장 재정비촉진지구 등 약 1만여세대 규모의 미니신도시급 개발이 추진 중이다.

‘유성 하늘채 하이에르 그라운드’는 역세권 대로변 상가와 단지 내 상가의 장점을 갖췄다. 입주민과 유동인구가 자연스럽게 유입 될 수 있도록 4면 개방형 공공보행 스트리트를 설계했다. 아파트 562세대와 오피스텔 129실 등 총 700세대에 가까운 배후상권을 선점할 수 있고, 중앙광장과 단지 내 스트리트형 몰, 공공보행 통로 등 조성된다.

상가분양 계약자들에게 제공하는 파격혜택도 눈길을 끈다. 중도금(40%) 무이자 혜택과 잔금의 일부 납부일정을 1년 뒤로 미뤄주는 ‘잔금유예’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또한, 계약금의 예금이자에 상응하는 계약축하금 지급 및 황금열쇠 지급 혜택도 있어 수요자들의 자금마련 부담을 낮췄다.

분양 관계자는 “대규모 유동인구를 확보할 수 있는 복합터미널과 환승역세권 환경은 상업시설에게는 호재”라며 “유성온천역 일대 개발이 본격화되면서 상가계약 문의와 상담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단지 내 상가인 ‘유성 하늘채 하이에르 그라운드’ 견본주택은 대전도시철도 1호선 유성온천역 1번출구 인근(유성구 계룡로)에 위치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