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IP 페어 첫 개최…”IP 확보, 초격차 필수 요소”

24

특허의 중요성·전략 등 연설

 최윤호 삼성SDI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 21일 기흥 본사에서 열린 'IP 페어'에서 발언하고 있다. ⓒ삼성SDI 최윤호 삼성SDI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 21일 기흥 본사에서 열린 ‘IP 페어’에서 발언하고 있다. ⓒ삼성SDI

삼성SDI는 지난 21일 기흥 본사에서 ‘IP 페어’를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IP 페어는 임직원들의 특허 인식 제고와 특허 출원을 장려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진행하는 행사다.

현장에는 최윤호 삼성SDI 대표이사를 비롯해 박진 중대형전지사업부장(부사장), 김윤창 SDI연구소장(부사장), 김종성 경영지원실장(부사장), 이승규 법무팀장(부사장) 등 주요 경영진들과 함께 임직원 20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특허의 중요성과 삼성SDI IP 전략에 관한 이승규 법무팀장의 오프닝 스피치를 시작으로, ‘우수 발명’ 4개(개인상), ‘우수 부서’ 4개(단체상), ‘IP 어워드’ 1명 등 총 3개 부문 9건에 대한 시상이 진행됐다.

‘우수 발명’ 부문은 ‘ESS 배터리 랙(Rack)’ 관련 발명에 기여한 김석기 프로를 비롯해 안강식 프로(소형 Pack 전장 관련), 이병관 프로(OLED 재료 관련), 김수희 프로(안전성 강화 바인더 관련) 등이 수상했다.

‘우수 부서’ 부문에서는 사업부별로 특허 관련 기여도가 높은 4개 부서가 우수 사례로 선정됐다. ‘중대형 전지 전극조립체와 단자부 연결을 위한 집전부 형상 및 안정성 강화구조’ 등 1000여 건의 특허 출원에 관여하며 기여도를 인정받은 변상원 프로가 ‘IP 어워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최윤호 대표이사는 “IP 경쟁력은 당사가 글로벌 톱 티어 회사로 도약하기 위한 핵심 경쟁력 중 하나”라면서 “초격차 기술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경쟁력 있는 IP 확보가 필수 요소”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