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프랑스 크레디아그리콜과 글로벌 원전 파이낸싱 분야 주도 협약

24
한국수력원자력은 21일(현지시간) 프랑스 크레디아그리콜과 글로벌 원전 파이낸싱 분야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기욤 리차드 크레디아그리콜 파워&유틸리티 담당 글로벌 헤드(왼쪽에서 세 번째), 김형일 한수원 투자전략단장(왼쪽에서 네번째).ⓒ한수원 한국수력원자력은 21일(현지시간) 프랑스 크레디아그리콜과 글로벌 원전 파이낸싱 분야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기욤 리차드 크레디아그리콜 파워&유틸리티 담당 글로벌 헤드(왼쪽에서 세 번째), 김형일 한수원 투자전략단장(왼쪽에서 네번째).ⓒ한수원

한국수력원자력은 프랑스 최대 은행 크레디아그리콜(Credit Agricole)과 21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크레디아그리콜 본사에서 ‘원전 및 신재생 발전 관련 지속가능금융 분야 포괄 협력 강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두 기관은 협약에 따라 ESG와 지속가능금융 분야 전방위 협력을 강화한다. 특히 원전, 수력과 신재생 에너지 프로젝트의 효과적 수행 및 변화하는 시장의 요구에 대응하기 위한 다양한 금융 프로그램을 적극 개발하기로 합의했다.

크레디아그리콜은 1894년 프랑스 정부가 설립한 자산규모 기준 세계 10위권 은행이다. 약 40개국에 15만명의 임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특히 기후금융 분야의 선구자로서 글로벌시장을 선도하며 종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속가능금융 전담 부서의 전문성과 강력한 지원을 바탕으로 전세계 녹색채권 시장에서 가장 활발한 은행 중 하나로도 꼽힌다.

김형일 한수원 투자전략단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원전 녹색 금융이 지속적으로 활발해질 것”이라며 “우수한 원전 건설과 운영 능력에 더해 뛰어난 파이낸싱 능력이 한수원의 새로운 경쟁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기욤 리차드 크레디아그리콜 파워 & 유틸리티 담당 글로벌 헤드도 “에너지 전환 및 탄소중립 목표 달성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바탕으로 한수원을 위한 다양한 금융 지원을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