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證, 여의샛강생태공원 ‘어린나무 살리기’ 활동 실시

19

‘생물다양성의 날’ 맞아 임직원 40여명 자율 참여

교보증권 임직원들이 22일 국제 생물다양성의 날을 맞아 여의샛강생태공원에서 ‘어린나무 살리기’ 사회공헌활동을 실시했다. ⓒ교보증권 교보증권 임직원들이 22일 국제 생물다양성의 날을 맞아 여의샛강생태공원에서 ‘어린나무 살리기’ 사회공헌활동을 실시했다. ⓒ교보증권

교보증권은 22일 국제 생물다양성의 날을 맞아 1호 생태공원인 여의샛강생태공원에서 ‘어린나무 살리기’ 사회공헌활동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활동은 자율참여 직원을 대상으로 도심 속 자연을 살리고 건강한 숲과 강을 만들어 미래세대를 위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기획됐다.

이날 임직원 40여명이 어린나무를 굴취해 포트에 이식하고 풋나무터에 옮기는 활동을 진행했다.

‘어린나무 살리기’ 활동은 햇빛이 부족해 자라기 힘든 어린나무들을 화분에 옮겨심어 자생가능한 크기가 되면 적당한 장소에 이식하는 프로그램이다.

하윤원 교보증권 사회공헌담당자는 “앞으로도 자연과 공존하기 위한 탄소중립 프로그램을 지속 추진해 미래세대를 위한 친환경 세상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