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생물자원관, 항혈관신생 효능 가진 항암 펩타이드 발견…특허 출원

25

‘참깃털말’ 폐암 세포 성장 억제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이 최근 항혈관신생 효능을 확인한 '참깃털말' 모습. ⓒ국립해양생물자원관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이 최근 항혈관신생 효능을 확인한 ‘참깃털말’ 모습. ⓒ국립해양생물자원관

국립해양생물자원관(관장 최완현)은 최근 해양녹조식물인 ‘참깃털말’에서 항암 및 항혈관신생 효능이 있는 신규 항암 펩타이드를 발견해 특허 출원을 마쳤다고 22일 밝혔다. 항혈관신생이란 새로운 혈관 형성이 억제되는 현상을 말한다.

참깃털말은 해안가에 자생하는 녹조식물로 한국 해안을 비롯해 극지에서 열대까지 전 세계에 분포하고 있다. 엽체는 짙은 녹색으로 2~7cm 내외로 이끼와 비슷한 새털모양을 하고 있다. 주로 바위에 착생해 여러 주축으로 구성된다.

국립해양생물자원관 소재개발 연구실은 참깃털말의 산업적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유전정보를 확보하고 항암 펩타이드를 선별해 효능을 확인하는 등 유전자 정보를 기반으로 암치료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왔다.

연구 수행 결과, 항암 효능이 있을 것으로 예상하는 펩타이드 가운데 특이하게 정상 폐 세포 대비 폐암 세포에서 성장과 전이 억제를 보이는 특정 펩타이드를 확인했다. 특히 신생혈관의 억제 효능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재하 국립해양생물자원관 소재개발연구실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해양녹조식물 참깃털말 유래 합성 펩타이드 소재 정보를 제공하고 해양바이오산업에 활용할 수 있도록 명확한 작용 기전과 생체 내 안전성에 대해 추가 연구를 할 계획이다.

최완현 국립해양생물자원관장은 “육상에서 발견되지 않은 새로운 항암 치료제를 비롯해 다양한 해양생물소재의 가치를 높이기 위한 연구를 통해 해양바이오산업에 활용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