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중앙회·은행, 국립서울현충원 묘역 정화활동

22

노동진 회장 등 임직원 100여명 참가

수협중앙회와 수협은행 임직원들이 22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수협중앙회 수협중앙회와 수협은행 임직원들이 22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수협중앙회

수협중앙회와 Sh수협은행은 지난 22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임직원들이 함께 하는 묘역 정화활동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제69회 현충일과 6월 호국보훈의 달을 앞두고 실시한 이날 봉사활동에는 수협중앙회의 노동진 회장과 김기성 대표, 강신숙 수협은행장 등 임직원 약 100여명이 참가했다.

노 회장을 비롯한 참가자들은 이날 호국영령을 추모하는 현충탑 참배와 분향을 시작으로 순국선열 897위가 잠들어 있는 제10묘역을 찾아 비석정화, 태극기 꽂기, 헌화 등 묘역 돌봄활동을 펼쳤다.

노 회장은 행사를 마치고 “6월 호국보훈의 달을 앞두고 임직원들과 함께 순국선열의 숭고한 희생과 나라사랑 정신을 되새길 수 있어 의미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수협은행은 지난 2015년 국립서울현충원과 자매결연을 맺고 매년 현충탑 참배와 묘역 정화활동을 실시해왔다. 이 외 ‘해안가 환경정화 플로깅’, ‘사랑海 헌혈’ 등 임직원과 가족이 함께 참여하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ESG경영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