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사내 아이디어 공모 통해 고객에 공정·적시 서비스 제공

16

22일 업무혁신 콘서트 개최

지난 22일 근로복지공단이 개최한 업무혁신(PM)콘서트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근로복지공단 지난 22일 근로복지공단이 개최한 업무혁신(PM)콘서트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근로복지공단

근로복지공단은 22 업무프로세스 혁신을 위해 사내 아이디어 공모 프로그램 ‘PM콘서트(Process Modernization’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콘서트는 직원들의 아이디어를 수집하고 이를 제도에 반영하여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고객에게 공정‧적시‧감동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근로복지공단은 준정부 기관 중 두 번째로 큰 규모다. 노동보험(산재·고용보험)과 근로자 복지업무(퇴직연금·임금채권·생활안정자금 대부 등), 병원운영까지 다양한 업무를 수행하지만 각 사업 내 복잡한 업무 절차는 내부직원에게는 업무량 증가로 고객에게는 업무처리 지연의 불편함으로 이어져왔다.

한정된 인력으로 많고 다양한 업무를 전문적으로 처리해야 하는 공단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불필요한 업무절차를 과감히 개선해 신속한 대국민 서비스를 제공하자는 취지로 업무프로세스 혁신 프로그램인 ‘PM콘서트’를 시작했다.

두 번째를 맞는 이번 PM콘서트에는 현장 아이디어 154건, 정책 혁신 아이디어 31건, 총 185건(2023년 95건)의 아이디어가 제출되어 업무를 보다 쉽고 간명하게 하자는 공단 PM운동에 대한 직원들의 높은 호응이 확인됐다.

현장 아이디어와 정책 혁신아이디어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된 심사에서 광주본부의 ‘민간보험 장해보상이력 확인을 통한 공정한 장해보상보험금 지급’이 최우수 현장 아이디어로 선정됐다. 산재보험 장해보상 청구 시 민영보험 장해보상 지급 데이터 연계성 강화로 보다 공정하고 신속한 산재 장해보상처리가 기대된다.

고객이 서면 확인서, 의견서등을 제출하기 위해 공단을 내방해야 하는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스마트폰 활용 방안을 제시한 순천지사의 ‘URL 링크 전달을 통한 확인서등 제출 시스템 개선’은 현장 우수 아이디어로 선정됐다.

정책 혁신 아이디어 부문에서는 보험급여관리국의 ‘산재 보험급여 증빙을 위한 정보공개 민원 Zero Project’가 최우수 아이디어로 선정됐다.

근로복지공단과 보험사 간 공공 마이데이터 연계로 민영보험금을 청구하는 고객이 공단으로부터 산재보상 보험금 증빙자료를 발급받지 않고 보험사가 보험금 지급을 위해 필요 한 자료를 직접 공단에 확인 가능토록 했다. 이를 통해 고객에게는 편리함을 직원들에게는 증명서 발급 업무를 줄일 수 있는 좋은 아이디어라 평가받았다.

박종길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은 “현장의 살아있는 목소리와 정책 실무자 의견을 반영하여 일을 보다 쉽고 간명하게 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업무혁신”이라며 “이번 PM콘서트를 통해 고객들에게 보다 빠르고 편리한 서비스가, 동료들에겐 보다 쉬운 업무처리가 이루어 질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