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운용, ‘Fn반도체 톱10 ETF’ 순자산 8000억 돌파

27

국내 상장 반도체 투자 ETF 중 최대

미래에셋자산운용의 ‘TIGER Fn반도체TOP10 ETF’ 순자산이 8000억원을 돌파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의 ‘TIGER Fn반도체TOP10 ETF’ 순자산이 8000억원을 돌파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은 23일 ‘TIGER Fn반도체TOP10 ETF’ 순자산이 8000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2일 종가 기준 ‘TIGER Fn반도체TOP10 ETF’의 순자산은 8837억원이다. 국내 상장된 반도체 투자 ETF 중 최대 규모다.

반도체 투자 ETF의 인기는 최근 엔비디아의 주가 상승 등에 힘입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이 가운데 ‘TIGER Fn반도체TOP10 ETF’는 연초 이후 순자산 규모를 1700억원 가량 늘리며 국내 상장 반도체 ETF 중 가장 큰 폭으로 성장했다.

‘TIGER Fn반도체TOP10 ETF’는 국내 반도체 상위 10개 기업에 집중 투자한다. 22일 기준 국내 반도체 대장주인 ‘삼성전자(24%)’와 ‘SK하이닉스(26%)’의 총 비중은 50%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외에도 인공지능용 고성능 반도체인 HBM 관련 장비를 공급하는 ‘한미반도체’, 온디바이스AI 수혜주로 손꼽히는 ‘리노공업’ 등 주요 반도체 기업이 포함돼 있다.

이들 기업들은 최근 고성능 반도체 수요가 급증하며 수혜가 예상되고 있다. 오픈AI의 최신 인공지능모델 ‘GPT-4o’, 구글의 ‘제미나이 1.5프로’ 등 전 세계적으로 생성형 인공지능 경쟁이 가속화 되며 고성능 반도체를 생산할 수 있는 기업의 경쟁력이 높아진 상황이다.

대표적으로 AI 반도체 핵심인 고대역폭메모리(HBM) 시장을 이끌고 있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올해 HBM 솔드아웃(완판) 소식을 발표한 바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TIGER Fn반도체TOP10 ETF’ 외에도 국내 반도체 기업에 투자하는 TIGER 반도체 ETF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TIGER 반도체 ETF’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초대형주부터 한미반도체 등 중소형주까지 국내 반도체 밸류체인 전반에 분산 투자한다.

‘TIGER AI반도체핵심공정 ETF’는 한미반도체·리노공업·HPSP 등 AI 반도체 소부장 기업에 집중 투자한다. 이들 3종의 총 순자산 규모는 1조3083억원 규모로 국내 운용사 중 최대다.

TIGER 반도체 ETF에 대한 세부 정보는 TIGER ETF 홈페이지 내 ‘반도체 ETF 가이드북’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승우 미래에셋자산운용 ETF운용팀 매니저는 “고성능 반도체의 수요가 급증하며 지속가능한 성장이 예상되는 국내 반도체 기업들에 관심을 가진다면, 반도체 산업 성장의 수혜를 기대해 볼 수 있다”며 “‘TIGER Fn반도체TOP10 ETF’는 AI 반도체 기술을 주도하는 국가대표 반도체 기업들에 효과적으로 투자할 수 있는 솔루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