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대세 ‘임영웅’…공연 매진 행렬·신곡 히트로 얼마 벌었나 보니

50

물고기뮤직 감사보고서 기준 200억 넘어

ⓒ데일리안 DB

트로트 경연 우승으로 국민적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가수 임영웅이 작년 한 해만 200억원 이상을 벌어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임영웅의 소속사 물고기뮤직은 전날인 22일 2023년 감사보고서를 제출했다. 해당 감사보고서에는 물고기뮤직이 작년 용역비로만 약 193억원을 지출했다고 명시돼 있다.

물고기뮤직은 1인 기획사로 소속 아티스트는 임영웅 단 하나다. 엔터테인먼트 회사의 용역비는 소속 아티스트의 연예 활동에 대한 비용으로 임영웅이 지난해만 193억원을 정산받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또한 ‘소속 아티스트 미지급금’으로 명시된 정산금 32억원을 더하면 임영웅의 2023년 연예활동 정산액은 200억원을 훌쩍 넘는다.

이밖에도 임영웅은 물고기뮤직의 주주로서 배당액 역시 지급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임영웅은 물고기뮤직에 소속된 유일한 아티스트이자 지분 50%를 보유한 주주다. 임영웅 몫의 배당금은 10억원으로 임영웅이 지난해 올린 수익은 235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물고기뮤직은 지난해 임영웅의 전국투어 ‘아임 히어로(IM HERO)’ 전 회차 매진, 신곡 ‘모래알갱이’의 히트 등으로 인해 전년 대비 1% 증가한 매출 361억원을 기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