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동결, 집값 영향 ‘미미’…“하반기 완만한 상승세 그릴 것”

40

11연속 기준금리 동결, 14개월째 3.50% 유지

매매가격 바닥 다졌나…서울 중심으로 집값·거래량 회복

“금리는 상수, 전세난·공급절벽이 주택시장 아젠다”

23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통화정책 방향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연 3.50%로 동결했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기준금리가 11차례 연속 동결됐다. 본격적인 금리 인하 시점도 미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커지면서 전반적인 부동산 시장 회복 시점도 늦춰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다만 만성화된 고금리 현상으로 올해 하반기 주택시장에서 금리가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지난 23일 통화정책 방향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연 3.50%로 동결했다. 기준금리는 지난해 1월 13일 0.25%p 오른 이후 약 1년 4개월 동안 3.50%를 유지하고 있다.

물가와 환율 불안 등으로 첫 금리 인하 예측 시점도 올해 3분기에서 4분기로 밀려났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올해 9월 기준금리를 낮추면 한은이 10월이나 11월쯤 인하에 나설 것이라는 것이다. 기대됐던 연내 금리 인하 횟수도 2~3회에서 1~2회로 줄었다.

이렇듯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낮아지자, 전문가들은 주택시장에서 금리 변동성이 미칠 영향이 미미하다고 보고 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수석전문위원은 “전반적인 부동산 시장은 금리 민감도가 높아 금리가 인하돼야 전체 거래량과 가격이 회복될 것이다. 특히 수익형 부동산인 오피스텔이나 상가는 금리에 민감하게 움직이기 때문에 회복이 조금 늦어질 것”이라면서도 “아파트 시장은 고금리보다 전세난과 공급 절벽, 분양가 상승 등으로 아젠다가 이동 중”이라고 설명했다.

윤지해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도 “금리로 주택시장을 전망하는 때는 지났다. 금리는 상수로 볼 수 있다”며 “올해 기준금리가 1~2번 인하된다고 쳐도 3%대, 대출 금리는 기껏해야 3%대 후반에서 4%대 초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금리 수준과 큰 차이가 없는 상황에서 구매력 있는 수요자들이 금리로 주택 매입 여부를 결정하지는 않는다는 얘기”라고 덧붙였다.

최근 주택 가격은 상승조짐이 확산되고, 거래량도 회복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5월 셋째 주(20일 기준) 전국 주간아파트가격은 26주만에 상승 전환했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9주째 오르고 있는 가운데, 하락세를 유지하던 지방 아파트 매매가격도 보합(0.00%)세로 전환되는 등,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온기가 퍼져나가기 시작한 것이다.

아파트 매매거래량도 전세가격 상승과 분양가 급등 현상 등이 맞물려 지난해 12월 저점을 찍은 후 확대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1824건에 불과했던 더울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올해 1월 2658건, 2월 2511건에 이어 3월 4002건을 기록했다. 전국 아파트 매매거래량도 같은 기간 2만4099건에서 지난 1월 3만1153건, 2월 2만9753건, 3월 3만9278건으로 집계됐다.

윤 수석연구원은 “전월세 가격이 1년 가까이 오른 것에 따라 매매가격 밀어올리기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강남권역에서 신고가가 나오고 있고 이에 따라 강북 집값도 그 차이를 따라잡는 형태로 끌려 올라가는 것”이라며 “문제는 내년이다. 2년 가까이 오른 전월세 가격과 상승 반전한 매매가격에 의한 시장이 불안정해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또 다른 전문가도 “이미 가격이 바닥을 다졌다는 인식이 팽배하다”며 “서울과 수도권은 상승, 지방은 조정국면이 지속되면서 전반적으로 완반한 상승세를 보일 것”이라고 예측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