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상승에… 4월 외화예금 36억 달러↓

42
원·달러 환율 상승에… 4월 외화예금 36억 달러↓
서울 중구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의 모습. 연합뉴스

올 들어 거주자 외화예금이 4개월 연속 줄었다. 지난달은 원·달러 환율 급등 여파로 36억 달러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24일 발표한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4월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913억 5000만 달러로 3월 말보다 36억 6만 달러 줄었다. 1월 이후 넉 달째 감소세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 진출 외국 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말한다.

주체별로는 한 달 새 기업 예금이 35억 4000만 달러 줄었다. 개인 예금 역시 1억 2000만 달러 감소세를 나타냈다. 통화 종류별로는 미국 달러화가 32억 6000만 달러, 유로화가 5억 5000만 달러 감소했다. 엔화 역시 1억 1000만 달러 줄었다.

한은 관계자는 “원·달러 환율이 높은 수준이라는 인식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며 “유로화 예금은 일부 외국계 기업의 배당, 엔화 예금은 엔화 약세에 따른 미국 달러화 환산액 감소 등이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