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 회사 러브콜 온다면? 직장인 10명 중 7명 “다시 돌아간다”

37
예전 회사 러브콜 온다면? 직장인 10명 중 7명 “다시 돌아간다'

직장인 10명 중 7명은 퇴사한 회사에 재입사하는 것을 긍정적으로 생각했다.

HR테크기업 인크루트는 직장인 1292명을 대상으로 ‘재입사에 대한 생각’을 알아보기 위해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고 24일 밝혔다.

먼저 직장인들에게 퇴사 후 재입사하는 것에 대한 생각을 물은 결과 △매우 긍정적(16.8%) △대체로 긍정적(45.5%) △대체로 부정적(31.6%) △매우 부정적(6.1%)으로 62.3%가 긍정적인 의견을 밝혔다.

긍정적이라고 답변한 응답자들의 연차를 교차분석 해본 결과 △신입~2년차 △3~5년차가 각 63.4%, 40.9%로 ‘긍정적’이라고 답한 비율이 가장 높았다. 반면 △12~14년차(13.4%) △15~17년차(14.8%) 등 고연차는 낮은 비율을 보였다.

긍정적이라고 답한 이들의 이유는 무엇일까. △이미 검증된 사람이라 다시 검증할 필요가 없어서(43.1%)와 △회사의 업무 적응이 빠르기 때문(29.2%)이 가장 많았다.

반면 부정적이고 답한 이들은 △언제든 나갔다가 돌아와도 된다는 인식이 생길 수 있어서(34.1%)와 △재입사 직원은 다시 퇴사할 확률이 높을 것 같아서(26.5%)라고 말했다.

실제 재입사를 한 경험이 있는지 물어본 결과에서는 응답자의 24.6%가 ‘있다’고 밝혔다. 퇴사 후 재입사까지 기간이 어느 정도 되는지 물어봤는데 평균 2년 4개월로 조사됐다.

재입사 후 만족했을까. 응답자의 과반인 57.5%는 만족한다고 말했다. 재입사를 결심한 이유도 물어봤다. △해당 회사 또는 상사가 다시 입사하기를 먼저 권유해서(45.9%)가 가장 많았다. 이어 △다른 회사로 재취업에 실패해서(16.7%)와 △이직한 회사가 더 불만족스러워서(16%) 등의 이유를 들었다.

마지막으로 지금이 첫 회사인 신입을 제외한 응답자에게 전 회사에서 재입사를 제안한다면 갈 의향이 있는지 물었다. △퇴사하게 된 결정적인 이유만 해결되면 갈 의향 있다(46.1%) △같은 조건이어도 갈 의향 있다(21.8%)로 67.9%가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32.1%는 가지 않겠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는 5월 14일부터 19일까지 엿새간 진행했으며 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2.64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