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당제약, 중국 경구용 인슐린 임상 1상 종료 후 계약 예정

41

[아이뉴스24 황태규 기자] 삼천당제약이 중국 경구용 인슐린 임상 1상 종료 후 계약 예정이라고 24일 밝혔다.

삼천당제약은 이날 중국 통화동보와 진행 중인 ‘경구용 인슐린 및 GLP-1의 개발·계약을 위한 협의’를 글로벌 임상 1상이 종료될 때까지 해명공시를 잠정 중단한다고 했다.

삼천당제약은 중국 통화동보와 진행 중인 ‘경구용 인슐린 및 GLP-1의 개발·계약을 위한 협의’에 대한 해명공시를 잠정 중단한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삼천당제약]

삼천당제약 관계자는 “향후 글로벌로 공급될 경구용 인슐린과 GLP-1의 안정적인 원료 확보를 위해서는 통화동보의 역할이 중요해 글로벌 임상 1상이 종료된 후 본 계약을 체결하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3년간 반복되는 해명공시에 대한 주주들의 피로도·회사의 신뢰도 회복을 위해 지난 1개월간 계약 조기 체결을 위한 협상을 했지만, 통화동보 측이 기존 합의된 계약 조건을 유지하기를 원해 부득이하게 해명공시는 우선 종료하고 글로벌 임상 진행에 집중하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다만 해명공시 종료가 계약 협상 철회가 아니란 점을 강조했다.

그는 “해명공시 종료는 계약 협상 철회가 아니며, S-PASS의 기술적 문제도 없다”며 “현재 준비 중인 글로벌 임상이 끝나는 대로 계약을 체결하기로 했고, 지난 3월에 밝혔듯 경구용 세마글루타이드의 임상 신청도 조만간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