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상임·비상임이사, 인천LNG 생산기지 집중 안전점검

30

설비 안전·운영 현황 전 방위적 점검

‘2024년 대한민국 안전大전환 집중안전점검’ 기간을 맞아 최연혜 한국가스공사 사장(왼쪽에서 두번째)을 비롯한 상임이사·비상임이사 전원이 24일 인천 액화천연가스(LNG)기지 안전점검을 실시했다.ⓒ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는 ‘2024년 대한민국 안전大전환 집중안전점검’ 기간을 맞아 최연혜 사장을 비롯한 상임이사·비상임이사 전원이 24일 인천 액화천연가스(LNG)기지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대한민국 안전大전환 집중안전 점검’은 국민의 안전을 위해 국가 핵심기반시설 등 안전관리 실태를 집중점검하고 안전위험요소를 진단·조치하는 예방활동으로 2015년부터 실시되고 있다.

가스공사는 매년 전국 천연가스 생산·공급시설을 대상으로 집중안전점검 활동을 펼치고 있다. 올해에는 이사진들이 인천 LNG기지의 하역설비 및 저장탱크 등 주요시설을 돌아보며 설비안전과 운영현황을 전 방위적으로 점검했다.

김영길 가스공사 인천기지본부장은 “이번 점검을 통해 현장의 위험요소를 선제적으로 발굴해 개선할 계획”이라며 “가스공사 인천LNG기지는 앞으로도 빈틈없는 안전관리를 통해 수도권에 천연가스를 안정적으로 생산·공급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가스공사는 다음달 21일까지 전국 5개 생산기지(평택·인천·통영·삼척·제주)를 비롯한 천연가스 생산·공급시설 164개소에 대한 집중 안전점검활동을 수행할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