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를 잘내는 사람이 뚱뚱해지기 쉽다?…해외 연구 결과 보니

45
화를 잘내는 사람이 뚱뚱해지기 쉽다?…해외 연구 결과 보니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사진. tvN 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 캡처(사진 왼쪽), 이미지투데이

적대적이고 화를 잘내는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뚱뚱해질 확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지난 21일 건강·의료 전문 매체 코메디닷컴은 적대적이고 분노를 잘 표출하는 성격일수록 뚱뚱해질 가능성도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 성 폴브루스 병원(Hôpital Paul-Brousse) 연구팀은 35~55세 영국인 6,484명(남성 4,494명, 여성 1,990명)을 대상으로 19년에 걸쳐 이들의 성격과 체질량 지수와의 상관 관계를 조사했다. 대상자들은 적대성 심리 검사와 함께 이후 네 번에 걸친 비만도 측정과 심리 검사를 받았다.

연구 결과 처음에 받았던 심리 검사 당시부터 적대적인 성격으로 나타났던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비만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적대적 성격의 여성은 조사 기간 내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평균 몸무게가 더 나가는 연관성이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에는 나이가 들수록 체중 증가가 가속화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른 연구 조사에서도 화를 잘 내면 심장 발작 위험이 2배 증가하고, 호르몬의 균형이 무너지는 등 신체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는 결과가 나왔다.

연구팀은 적대적 성격의 사람이 비만도가 높은 이유에 대해 “화를 잘내는 사람은 성격상 건강에 좋은 식습관, 운동과 같은 지침을 잘 따르지 않거나, 우울해지기 쉽기 때문인 것 같다”라고 분석했다.

해당 연구 결과는 2008년 12월 ‘미국 역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Epidemiology)’에 실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