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지난해 세계 최초 신종 해양생물 34종 발견…미보유종도 추가 확보

24

해양생명자원 공동발굴조사 통해

미확보종 7종 포함 총 328종 확보

지난해 해양생명자원 관리기관들이 공동발굴조사를 하고 있다. ⓒ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는 지난해 ‘해양생명자원 관리기관 공동발굴조사’를 통해 세계 최초로 우리 바다에서 신종 해양생물 34종을 발견했다.

더불어 국내에서는 처음 발견한 미기록종 49종 등 총 83종의 해양생물을 새롭게 확보했다. 기존에 알려졌으나 실물로 보유하지는 않았던 미보유종 129종도 추가로 확보했다고 26일 밝혔다.

해수부는 “최근 해양바이오 시장 성장과 더불어 해양수산생명자원 관리·활용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대학교, 공공연구기관 등 27개 기탁등록보존기관을 지정해 해양수산생명자원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새로 발견한 신종과 미기록종은 국내외 학술지에 게재해 우리나라 해양생물 주권을 견고히 하는 한편, 확보된 자원은 해양생명자원통합정보시스템(MBRIS)에 등록해 국민에게 공개하고 있다.

해수부는 해양수산생명자원 확보율을 높이기 위해 해양생물 다양성은 높으나 접근이 어려운 해역을 대상으로 2017년부터 기탁등록보존기관 공동 발굴 조사를 하고 있다.

지난해 울릉도 해역에서 실시한 공동발굴조사에서 선형동물 ▲트리코마 울릉엔시스 ▲트리코마 롱기카우다 ▲트리코마 브레비세타종을 확보했다. 또한 이색판멍게, 스테노카리스 인터메디아 등 미확보종 7종을 포함한 총 328종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올해는 ‘바다의 날(5월 31일)’을 맞아 20개 기탁등록보존기관의 분류 전문가 70여 명이 참여하여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우도 일대 해역에서 공동발굴 조사를 하고, 다양한 해양수산생명자원을 확보할 계획이다.

강도형 해수부 장관은 “사업을 더욱 체계적으로 운영해 해양수산생명자원 확보를 위한 조사를 더욱 활발히 추진하는 한편, 그 성과를 국제 저명 학술지 등을 통해 널리 알려 우리 해양수산생명자원 주권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