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이랜드, 농업인·소비자 상생 위한 협력 체결

26

가루쌀 ‘바로미2’ 활용 간편식 개발

조재호 청장, 농축산물 수급 동향 살펴

농촌진흥청 조재호 청장(오른쪽 세번째)과 이랜드그룹 윤성대 대표이사 및 관계자들이 협약식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과 이랜드그룹 유통부문(대표이사 윤성대)은 지난 24일 서울 뉴코아아울렛 강남점에서 ‘농식품산업 상생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조재호 청장과 윤성대 대표이사는 협약서에 서명하며 농업인·소비자가 상생할 수 있는 먹거리 제공과 농산물 수급 안정 지원에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번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농업 신기술 및 신품종 농작물의 조기 보급·확대를 위한 상품 개발과 지원 ▲국내 농축산물 및 가공 상품의 유통 활성화를 위한 재배·생산·가공·판매·판촉(마케팅) 협업 ▲농촌진흥청 선정 최고농업기술명인과 우수 청년농업인에게 유통‧투자 연계 프로그램 제공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지역 자원을 활용한 농촌 체험관광 상품 기획 및 참여 지원 ▲농식품 소비경향, 품목별 유통 실태 등 두 기관 정보 공유 및 활용 ▲농업‧농촌 발전 홍보 활동 등을 벌일 예정이다.

첫 협력사업으로 농진청이 개발한 가루쌀(바로미2)을 넣어 만든 치킨 간편식, 피자, 핫도그 등을 출시하기로 했다.

가루쌀은 밥쌀용 벼와 생김새는 비슷하지만 전분 구조가 성글어 밥을 지을 수 없는 쌀이다. 바로 빻아 가루로 만들어 수입 밀가루를 대체할 수 있다.

우리나라 논 기반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쌀의 구조적 공급과잉 문제를 해결하고 식량안보를 강화할 수 있는 전략 작물 품목으로 육성 중이다.

조재호 청장은 협약식 후 뉴코아아울렛 강남점 지하 1층에 있는 농식품 전문할인점 ‘킴스클럽’을 방문해 주요 농축산물 수급 동향을 살피고, 매장 관계자와 소비자를 만나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한편 이랜드그룹 유통부문은 뉴코아아울렛, 킴스클럽, NC백화점, 킴스오아시스 등 전국적인 온‧오프라인 유통매장을 보유하고 있다.

김지성 농촌진흥청 기술보급과장은 “앞으로 두 기관은 농산물 판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을 적극 지원하고, 소비자에게는 좋은 농산물을 저렴한 가격에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협력사업을 추진하겠다”며 “이번 협약을 농산물 수급 안정과 농업인 소득 증대에 이바지하는 모범적인 협업사례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