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 부담에 냉동식품 인기…만두 매출 360% 폭풍 성장

43

고물가에 ‘집밥’ 수요가 크게 늘면서 냉동식품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그동안 매출 성장세가 주춤하던 냉동 만두의 판매량이 반등했고 냉동피자도 인기를 끌고 있다.

외식 부담에 냉동식품 인기…만두 매출 360% 폭풍 성장

24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2022년 기준 국내 냉동식품 생산 규모는 3조 4506억 원으로 전년(3조 449억 원) 대비 13.3% 증가했다. 국내 냉동식품 시장은 크게 냉동만두와 돈까스, 피자, 핫도그, 튀김 등 기타 냉동조리식품으로 나뉜다. 그동안 냉동만두가 시장을 주도해 왔으나, 다양한 냉동 식품들이 나오면서 수요가 분산돼 점차 감소세를 보였다. 냉동만두 시장은 2020년 5886억 원으로 정점에 달한 뒤 지난해 4581억 원으로 28.5% 줄었다.

하지만 올 들어 냉동만두가 다시 반등하는 모습이다. 다른 제품들의 가격이 일제히 상승한데 비해 냉동만두는 1년 전과 비교해 가격이 동결됐을 뿐 아니라 제조사 별로 다양한 제품들을 출시하며 선택지를 넓힌 점이 주효한 것으로 분석됐다. 국내 e커머스 업계에 따르면 올들어 이달 22일까지 냉동만두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60% 늘었다.

냉동피자도 인기를 끌고 있다. 같은 기간 냉동피자 매출은 전년 대비 70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국내 냉동피자 시장 규모는 2017년 1080억 원에서 2022년 1590억 원으로 증가했다. 배달 피자나 외식 피자 가격이 오르자 가성비가 뛰어난 냉동 피자 수요가 늘어난 데 따른 결과다. 실제로 피자헛은 지난해 6월 말에 이어 이달 초 대표 메뉴 가격을 인상했고, 고피자와 미스터피자도 올 3월 음료 가격 등을 올린 바 있다. 이 영향으로 유명 피자 프랜차이즈 업체들의 폐업이 늘어나기도 했다.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2022년 기준 피자 업종 가맹점 개점률은 13.5%로 직전해(20.3%) 대비 6.8%포인트 줄어든 반면, 폐점률은 12.3%로 3.8%포인트 늘었다.

업계 관계자는 “식품업계 간 경쟁이 심화되며 만두, 피자 등 다양한 종류의 냉동 제품들이 등장한 가운데 고물가 시대에 비교적 저렴한 금액에 질 좋은 식사를 할 수 있다는 점이 경쟁력으로 자리 잡았다”며 “배달 음식의 경우 최소 주문 금액 제한이나 메뉴 가격이 더 비싸다는 점도 배달 음식 대신 냉동 식품 수요를 늘리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