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캠핑카 제주·강릉에서도 이용하세요”

21
쏘카 '캠핑카 제주·강릉에서도 이용하세요'

모빌리티 혁신 플랫폼 쏘카(403550)가 수도권 지역 한정으로 가능했던 캠핑카 대여 서비스 운영지역을 제주와 강릉까지 확대한다고 27일 밝혔다.

쏘카에서 운영 중인 캠핑카는 스타리아 캠퍼4와 캠퍼11, 그리고 레이 세 종이다. 세 차종 모두 루프에 팝업 텐트를 장착해 취침 공간을 추가로 확보했다. 실내 시트를 접어 평탄화하면 별도구 도구 없이 침낭과 이불 등 침구류만 준비해 차박 캠핑을 즐길 수 있다. 스타리아 모델에는 어닝(차양막)이 설치되어있고, 캠퍼4 모델에는 냉장고, 테이블 등 캠핑에 특화된 시설까지 갖췄다.

캠핑카 서비스는 쏘카존에서 차량을 대여하고 반납하는 방식 외에도 고객이 원하는 장소로 차량을 배달받고 반납하는 ‘부름’ 서비스와 반납 장소만 변경하는 ‘편도’ 서비스로도 이용할 수 있다. 캠핑카는 24시간 이상 이용 시 예약할 수 있고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일부 지역 제외)과 제주, 강릉 지역에서만 이용할 수 있다.

쏘카가 캠핑카 서비스를 개시한 지난해 8월부터 이달 4월까지 캠핑카 이용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캠핑카 대여 고객은 30대 이상이 66%로, 이용 연령층이 일반 쏘카 이용층보다 높게 나타났다. 레이 캠핑카의 경우 20대 이용 비중이 스타리아 캠퍼보다는 20% 높았다. 주말 대여 비중은 약 54%로, 하루 이상 대여하는 캠핑카 특성상 주말 양일간의 대여가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서울 내 인기 대여지는 강남구, 송파구, 마포구, 관악구 순으로 나타났다. 서울 외 지역에서는 인천 서구, 경기 시흥시, 광명시의 예약 비중이 높았다. 특히 레이 캠핑카의 경우 20대 수요가 높은 관악구에서 높은 이용률을 보였다. 캠핑카의 평균 대여시간은 29시간 주행거리는 217km로 집계됐다.

캠핑카 대여 고객 중 40%는 화성·안산·시흥 등 경기도에서 차박과 캠핑을 즐긴 것으로 나타났다. 대여기간 중 가장 오랜 시간 정차한 곳을 캠핑과 차박을 한 곳으로 간주했고, 경기도 다음으로는 △서울 20% △강릉·양양·홍천 등 강원도 15% △인천 12% △충청도 10% △경상북도 2% △기타 1% 순으로 나타났다.

쏘카는 캠핑카 신규 차종 추가를 기념해 오는 6월 30일까지 스타리아 캠퍼4 할인 프로모션에 돌입한다. 프로모션 기간 쿠폰을 사용하면 주중과 주말 구분 없이 스타리아 캠퍼4 대여료 65% 할인이 적용된다. 쿠폰 사용 시 이달 기준 주중과 주말 각각 13만 원, 20만 원에 대여할 수 있다.

강윤진 쏘카 카셰어링서비스개발팀장은 “쏘카 캠핑카 서비스를 이용하면 간단한 침구류와 식기류만 챙겨 별도의 장비 없이도 편리하게 캠핑을 즐길 수 있다”며 “차량을 소유하지 않더라도 쏘카를 통해 더 다채롭고 새로운 이동 경험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