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직원 가족 초청한 아워홈…구지은 “아버지가 전해준 일터 이야기 생생”

19
임직원 가족 초청한 아워홈…구지은 '아버지가 전해준 일터 이야기 생생'
지난 24일 아워홈 서울 마곡 본사에서 열린 임직원 가족 초청 행사에서 구지은 부회장이 임직원 가족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 제공=아워홈

아워홈은 가정의 달을 맞아 지난 24일 서울 마곡 본사에서 임직원 가족 초청 행사 ‘우리집에 왜 왔니’를 열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임직원과 배우자·자녀·조부모 등 34명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다. ‘아워홈의 비전과 미래 인재의 만남’을 주제로 삼아 투어 및 체험 행사가 진행됐다. 특히 올해는 로봇을 포함한 푸드테크 관련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구지은 아워홈 부회장도 참석해 임직원 가족들과 소통했다. 구 부회장은 “가족이 다니는 회사가 어떤 곳인지, 어떤 비전을 가지고 있는지에 대해 함께 경험하고 공유하는 시간을 갖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며 “어릴 적 아버지가 전해주던 일터의 이야기들이 아직도 기억에 생생하다. 여러분들도 가치 있고 행복한 시간이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임직원 자녀들에게 직접 선물을 전달하고 덕담도 건넸다.

가족들은 전시관 투어를 시작으로 회사 역사와 주요 사업에 대해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후 푸드테크 랩실에선 R&D연구원이 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자동 볶음솥, 무인 덮밥 조리 장비 등 조리 기기를 시연했다. 점심 식사 이후에는 로봇이 제조한 커피와 음료를 마시며 다과회에 참석했다. 아워홈 사내 카페에선 로봇이 음료를 제조·배송한다. 이 밖에 아워홈 식재료를 활용해 도시락 메뉴를 만드는 체험 활동도 준비됐다.

이 행사는 지난해부터 상·하반기 각 1회씩 열리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