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 등 5월 축산물 소비자가격 안정세

32

농식품부, 축산물 공급상황 점검

할인행사 등 여름철 물가 집중 관리

농림축산식품부는 축산물 소비자가격이 당분간 안정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데일리안DB

5월 현재 한우, 돼지고기, 닭고기, 계란 등 주요 축산물의 수급 상황이 계절적 요인에도 불구하고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흐름이 지속될 경우 올 여름철 주요 축산물 소비자가격은 안정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축산물 공급 상황을 점검하고 여름철 재해 취약 농가 등에 대한 현장 기술지원 등을 추진하면서 축산물 할인행사 등 여름철 소비자물가 안정과 축산물 소비 촉진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한우, 돼지고기, 닭고기, 계란 등 공급량이 전반적으로 증가해 주요 축산물 5월 소비자가격은 지난해보다 낮게 유지되고 있다. 돼지고기와 닭고기의 경우 계절적인 요인으로 가격이 상승하는 시기임에도 출하 물량 증가, 긴급 가격안정대책 추진 등으로 전년보다 상승률은 낮은 상황이다.

품목별로 보면 한우 5월 도매가격은 공급 증가 등 영향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5% 하락했다. 소비자가격도 할인행사 등 영향으로 8.3% 떨어졌다. 한우의 경우 공급 물량이 평년 대비 20~25% 증가해 당분간 가격 약세 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우자조금 등을 활용해 한우 소비촉진 행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돼지고기는 5월까지 돼지 도축 물량과 수입량이 증가해 도매가격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2%, 소비자가격은 10.5% 각각 낮아졌다. 돼지고기 가격의 경우 계절적인 요인 등으로 여름까지는 전월 대비 상승하는 시기인데, 올해는 할인행사, 도매가격 약세 등으로 상승률이 예년과 비교해 매우 낮은 수준으로 관리되고 있다.

아울러 최근 강원도 철원군에 있는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상황에도 살처분되는 돼지는 전체 사육 마릿수의 약 0.01% 수준이다. 농식품부는 앞으로 수급에 미치는 영향은 극히 제한적일 것으로 내다봤다.

닭고기는 종계 사육 확대와 생산성 회복, 계열사 추가 입식 등으로 공급이 증가해 5월 도매가격과 소비자가격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3%, 7.8% 각각 하락했다. 닭고기는 여름철 삼계를 중심으로 수요가 증가하는 경향이 있다.올해는 병아리 공급 여력이 충분해 가격이 안정세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7~8월 폭우·폭염에 따른 피해가 변수다. 농식품부는 주요 생산업체를 중심으로 입식 실적을 모니터링하고 필요시 종계 생산주령 연장(64주령→제한없음), 종란 수입 등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또 5월 산란계 사육 마릿수와 일일 계란 생산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 2.6% 각각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5월 현재 계란 도매가격과 소비자가격은 전년 대비 3.0%, 0.9% 각각 떨어졌다.

여름철 생산성은 일시적으로 감소하나 산란계 사육 마릿수 증가로 계란 생산량은 현 수준(약 4763만개/일)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계란 가격안정을 위해 산란계협회 등과 협업해 산지가격 인하를 통한 소비자가격 하락을 유도하고 수요 증가에 대응해 계란가공품에 대한 할당관세를 유지할 계획이다.

우유는 지난해 시행된 ‘원유 용도별 차등가격제’에 따라 음용유와 가공유 가격이 달리 적용되고 있다. 2년 단위로 음용유 소비량을 반영해 용도별 원유 구매량을 협상하게 된다.


아울러 오는 30일 통계청에서 발표 예정인 2023년 생산비 조사 결과 생산비가 2022년 대비 ±4% 이상 변동되면 올해의 경우 물량과 가격에 대한 협상이 동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생산비가 4% 이상 증가할 경우, 생산비 증가액의 0~70%를 인상하는 범위에서 협상이 진행된다. 농식품부는 엄중한 물가 상황 등을 고려해 원유 가격 인상이 동결 또는 최소화되도록 중재하겠다는 구상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