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농산물 수급 안정화…물가잡기 총력

17

농식품부, 시기별 위험요인 선제적 관리

기상재해 발생 시 생산 재개 지원

농림축산식품부가 기상재해 등 여름철 농산물 수급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선제적 대응에 나선다. ⓒ데일리안 배군득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다가오는 여름철 집중호우와 폭염 등 기상재해로 인해 농산물 수급이 불안해지지 않도록 사전 사후 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여름철에는 고온‧다습한 기상 여건으로 인해 배추‧무 등 고랭지 노지채소 수급이 불안하다. 가격이 상승하는 이유다. 지난해에는 집중호우로 상추 등 시설하우스가 침수돼 시설채소 출하량이 일시적으로 크게 감소한 바 있다.

기상청 중기전망에 따르면 올여름 강수량과 기온은 평년(1991~2020년)과 비슷 또는 많거나 높다고 예보했다. 대기 불안정으로 인한 강한 호우와 해수온 상승으로 인한 태풍 영향 확대 가능성도 전망했다. 이에 여름철 기상재해에 취약한 농산물의 수급 안정을 위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한 상황이다.

7~10월 출하되는 여름배추 재배(의향)면적은 전년 대비 4.6% 감소했다. 여름무 재배(의향)면적도 전년 대비 3.2% 줄어 여름철 공급량 감소가 불가피하다.

현재 배추는 재배면적이 전년보다 4.4% 증가한 노지봄배추가 본격 출하되면서 가격은 전년 대비 하락하는 추세다. 무는 겨울무 작황 부진으로 3월 이후 가격 강세를 보이고 있다. 6월부터 봄무가 출하되면서 가격이 내림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농식품부는 여름배추・무 수급 안정을 위해 노지채소 생육관리협의체를 통해 약제 지원과 기술지도에 집중할 방침이다. 또 7~9월 수급 불안 및 추석명절 수요에 대비해 생산량이 늘고 있는 봄배추 1만t과 봄무 5000t을 비축할 계획이다.

여름철 기상재해로 인한 재배지 유실 등은 생산 재개가 가능하도록 배추 예비묘 200만 주를 준비하고, 연중 가격이 가장 높은 9월 중하순 공급량 확대를 위해 6700t 생산 규모의 여름배추 재배면적을 농협 계약재배로 추가 확보할 예정이다.

아울러 대관령, 안동 등 주산지 농협 출하조절시설을 통해 6~9월 출하 약정물량 배추 6200t을 확보, 여름철 수급 안정을 꾀한다.

여름철 배추김치 대체가 가능한 열무는 소비감소 등 영향으로 재배면적도 매년 감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생산기간이 30일 내외로 비교적 짧고 일반 시설에서 재배가 가능한 품목이다. 가격에 따라 출하량 변동이 심한 특성이 있다. 5월 현재 가격은 전년 대비 다소 높은 수준이나 파종면적 증가로 6월 이후에는 안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농식품부는 주산지 작황 점검 및 기술 지도를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여름철 병해충 급증으로 수확량이 급감할 경우 재파종비 지원 등 공급량 조기 회복을 도모하겠다는 구상이다.

상추는 최근 재배면적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아주심기(정식) 후 수확까지 20일 내외 소요돼 회복기간이 비교적 짧은 특성이 있다. 풋고추는 강원지역 5월 정식의향 면적이 전년 대비 감소해 생산량도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


현재 상추는 기상 양호로 공급은 안정적이다. 그러나 나들이 수요 증가로 도매가격이 상승하는 추세다. 풋고추는 겨울에서 봄철 물량 작황 회복으로 가격이 하락세이다. 6월 수급 상황도 양호할 것으로 관측된다.

농식품부는 농협‧농촌진흥청 등과 협력해 여름철 주산지 작황 점검과 기술 지도를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지난해와 같이 집중호우로 시설하우스가 침수피해를 입지 않도록 재해 예방에 주력할 방침이다. 불가피하게 재해를 입을 경우 신속한 생산 및 출하 재개가 가능하도록 재파종비, 출하장려금 지원 등을 추진한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관측에 따르면 8월 수박 출하 면적은 전년보다 3.4% 정도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출하 비중이 높은 6~7월 출하면적은 전년보다 각각 1.6%, 1.8% 증가해 여름철 전체 출하면적은 전년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농식품부는 농촌진흥청, 주산지 시군 농업기술센터, 도 농업기술원 및 농협 등과 함께 생육관리 협의체를 구성해 상품화 비율 유지를 위한 수분 및 양분 관리 등 작황 관리를 지원한다.

복숭아는 지난해 개화기 저온 피해로 생산량이 전년 대비 15% 수준 감소했다. 올해는 품종갱신 등으로 인해 재배면적이 전년대비 소폭 감소(1.6%)함에도 불구하고 개화량(꽃수)이 전년보다 증가하고 개화 이후 높은 기온이 유지되면서 서리 발생도 적어 개화 상태가 양호하다.

복숭아 생산량은 재배면적 변화보다 기상여건과 병해충 발생이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과수생육관리협의체 통해 수확기까지 생육시기별 재해 및 병해충 등 위험요인을 선제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여름철에는 집중호우, 폭염 등이 발생해 병충해가 증가하고 온실 침수, 낙과 등 리스크 발생 가능성이 있다”며 “품목별 생육관리협의체를 통해 사전 작황 관리에 힘쓰는 한편, 기상재해로 인한 수급 불안에 대비해 비축 물량 등을 사전 확보할 예정이다. 재해 발생 시 생산 재개가 신속히 이뤄지도록 지원하는 등 여름철 농산물 수급 안정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