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2021년 급등한 물가에 소비증가율 5%P 하락”

20
한은 '2021년 급등한 물가에 소비증가율 5%P 하락'
지난 9일 서울 시내 한 시중은행 앞에 대출상품 관련 현수막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2021년부터 급격히 상승한 물가가 민간 소비증가율을 5%포인트 떨어뜨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고물가는 특히 고령층에 부정적 영향이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은 27일 발간한 ‘고물가와 소비: 가계의 소비 바스켓과 금융자산에 따른 이질적인 영향을 중심으로’ 보고서에서 고물가가 가계의 실질 구매력을 전반적으로 떨어뜨렸다고 평가했다. 한은에 따르면 2021년부터 최근까지 연평균 소비자 물가상승률은 3.8%로 2010년대 평균(1.4%)의 2배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물가 상승은 실질구매력 축소 등으로 인해 2021~2022년 소비증가율을 약 4%포인트 낮춘 것으로 조사됐다. 또 가계별 금융 자산·부채의 실질가치 하락으로 인해 이 기간 소비를 추가로 1%포인트 더 위축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고물가는 특히 고령층과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에 상당한 타격을 줬다. 가계의 소비지출 품목을 담은 ‘소비 바스켓’ 차이를 고려한 실효 물가상승률은 고령층(16%)과 저소득층(15.5%)이 청장년층(14.3%)보다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는 식료품 등 필수재의 물가상승률이 높아 체감 물가가 더욱 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가계의 자산·부채를 고려하면 고령층이 고물가의 부정적 영향을 크게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들은 금융자산을 부채보다 많이 보유하고 있어 자산의 실질가치 하락 충격을 받은 것이다. 청년층 역시 전세보증금의 실질가치가 하락하며 물가상승의 부정적 영향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금리상승의 영향이 물가를 상쇄하면서 일부 계층은 이득을 보기도 했다. 40대 이상 자가 보유자는 부동산 자산가치 상승 등으로 혜택을 본 것으로 평가됐다. 반면, 주택담보대출 등을 많이 보유한 저연령층 자가 거주자는 금리상승으로 이자 부담이 커져 실질적 혜택을 보지는 못한 것으로 분석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