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 “2030년까지 녹색금융에 100조 원 공급”

48
신보 “2030년까지 녹색금융에 100조 원 공급”
최원목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이 27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신보 창립 48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제공=신용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이 정부 탄소중립 정책을 지원하기 위해 오는 2030년까지 100조 원의 녹색금융 공급에 나선다. 또한 소멸 위기를 맞은 지방 발전을 위해 지역기업 대상의 종합지원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최원목 신보 이사장은 27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창립 48주년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사업 방향 계획을 밝혔다.

신보는 2030년까지 향후 7년간 녹색금융 100조 원을 공급하기로 했다. 목표 금액은 지난 5년간 녹색금융 공급금액의 연평균 성장률(11.1%)과 녹색금융 확대 의지를 반영해 설정했다. 올해 11조1000억 원을 시작으로 2030년 17조 9000억 원까지 단계적으로 공급액을 늘린다는 계획이다.

신보는 지난해 5월 국내 최초로 녹색경제활동 영위 기업의 회사채 발행을 우대 지원하는 녹색자산유동화보증(G-ABS)을 최초로 발행하는 등 녹색금융 지원 활성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작년 12월에는 한국부동산원과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 제조업체에 최대 10억 원의 운전자금을 지원하고 최장 5년 보증료율 차감(0.3~0.5%포인트) 혜택을 제공하는 내용의 협약을 맺기도 했다.

지방균형발전을 위한 종합지원방안도 마련한다. 지방기업의 성장단계에 따라 △지역창업 활성화 △지역기업 육성 △고속성장 지원 △강소·중견 특화지원 등 4단계 지원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지역창업 활성화를 위해서는 지속가능한 일자리기업 육성을 위해 지역주력 산업을 영위하면서 창업 7년 이내 기업에 대한 전용 보증상품을 신설하고 지역 대표 강소·중견 기업 육성을 위해서는 ‘지역 코어(core) 기업’을 선발해 고속성장을 지원한다.

지역 특화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서는 5대 광역시와 추진 중인 ‘글로컬 스타트업 공동지원 사업’을 도(道)단위로 확대하는 등 민관 협력을 강화해나가기로 했다. 해당 사업은 창업 7년 이내 초격차 산업·지방자치단체 선정기업에 고정보증료율 0.5%, 보증비율 100%의 혜택을 제공한다.

아울러 올해 보증 총량은 전년 말 대비 4조 6436억 원 늘어난 86조 3000억 원으로 설정했다. 특히 창업·수출기업과 신성장동력사업 영위기업 등 우선 지원이 필요한 부문에 57조 원 규모의 보증을 집중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보증액 증가에 따른 재정 건전성 관리를 위해서는 일반보증 부실률 4.2%, 총보증 운용배수(기본재산으로 창출 가능한 보증 규모) 12.5배 이내로 관리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지난 3월 기준 부실률은 3.6%, 운용배수는 8.0배다.

최 이사장은 “중소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국가경제의 위기 극복에 기여하는 본연의 역할과 더불어 우리 기업들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