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수백억 들였는데…” 토큰증권 입법 무산에 울상

95
증권사 '수백억 들였는데…' 토큰증권 입법 무산에 울상
이미지투데이

토큰증권발행(STO) 법제화가 21대 국회에서 입법이 물 건너가면서 정부 정책에 발맞춰 STO 인프라 구축을 끝낸 증권사들이 수백억 원을 낭비할 상황에 처했다. STO는 미술품·부동산 등 실물 자산을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발행한 증권을 뜻한다.

27일 금융투자 업계에 따르면 키움증권(039490)은 최근 코스콤과 STO를 위한 공동 플랫폼 개발을 완료했다. 이 플랫폼은 현재 홈트레이딩시스템(HTS)과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을 활용해 STO가 가능한 상황이다. 키움증권은 STO의 제도화에 따라 플랫폼을 바탕으로 대신·IBK·유안타증권 등과 함께 연결해 토큰증권 사업에 나설 예정이다. 미래에셋증권(006800)과 하나증권도 지난해 말 STO를 위한 인프라 구축을 완료했으며 NH투자증권(005940)도 ‘STO비전그룹’을 꾸려 플랫폼 구축을 위한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증권사 '수백억 들였는데…' 토큰증권 입법 무산에 울상

토큰증권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자본시장법상 증권을 디지털화한 것을 의미한다. 자산을 여러 지분으로 나눠 투자하는 조각투자 등 다양한 권리를 증권으로 발행하고 유통할 수 있다. 자본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평가되면서 증권사들도 STO 준비에 속도를 냈다.

다만 이번 국회에서 입법이 무산되면서 증권사들이 수백억 원의 금액을 투입하고도 STO 인프라를 적시에 활용하지 못하게 됐다. 금융투자 업계의 한 관계자는 “증권사별로 투입 비용에 차이는 있겠지만 한 증권사당 적어도 수십억 원의 비용을 들인 것으로 안다”며 “플랫폼 구축을 끝내놓고도 사실상 무기한 대기에 들어간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금융위원회는 지난해 2월 토큰증권 발행·유통 규율 체계 정비 방안을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 같은 방안을 지원하는 자본시장법 개정안은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이다. 28일 국회 본회의가 예정돼 있지만 여야 간 쟁점 법안에 밀려 사실상 22대 국회로 공이 넘어간 상황이다.

금융투자 업계의 또 다른 관계자는 “증권사들이 STO를 위해 관련 조직을 편성하고 플랫폼 구축을 시작한 만큼 어쩔 수 없이 STO를 준비해가고 있는 상황”이라며 “다만 법제화가 불투명하더라도 미래 먹거리라는 점에는 대체로 공감하는 분위기”라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