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4일 근무 ‘동상이몽’…대리 91% vs 임원 65%

29
주 4일 근무 '동상이몽'…대리 91% vs 임원 65%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주 4일 근무제를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커리어 플랫폼 사람인(143240)이 직장인 3576명을 대상으로 ‘주4일 근무제에 대한 생각’을 설문한 결과 86.7%는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직급별로는 대리급(91.2%), 과장급(88.7%), 사원급(88%), 부장급(82%)은 긍정적이라고 답한 비율이 80%가 넘었지만, 임원급은 65.3%로 다른 직급에 비해 낮았다.

주 4일제에 긍정적인 이유는 ‘휴식권이 보장되고 일과 삶 균형(워라밸)이 정착될 수 있어서’(80.3%·복수응답)가 1위였다. 다음으로 ‘재충전으로 업무 효율이 높아질 것 같아서’(64.8%), ‘건강 관리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44.6%), ‘휴일이 늘어 내수 진작과 경제 성장이 기대돼서’(33%), ‘자녀 돌봄 등이 용이해져서’(28.5%), ‘일자리가 더 많이 창출될 것 같아서’(18.7%) 등의 순이었다. 일과 삶 균형에 대한 기대가 컸는데, 실제로 사람인이 2021년 성인남녀 1828명에게 워라밸과 연봉 중 선호하는 조건을 물어본 결과 71.8%가 워라밸을 선택한 바 있다.

주 4일제를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직장인 중 60.6%는 임금이 줄어도 주 4일 근무제를 택할 것이라고 답했다. 감내할 수 있는 임금 감소폭은 평균 7.7%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는 5%이상~10%미만(41.4%), 1%이상~5%미만(33.8%), 10%이상~15%미만(15.9%), 15%이상~20%미만(6.2%) 순이었다.

반면 주 4일제가 부정적이라고 답한 이들(476명)은 그 이유로 ‘임금이 삭감될 것 같아서’(52.5%·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업무량은 줄지 않고 업무 강도만 높아질 것 같아서’(48.1%), ‘기업 경쟁력이 악화되고 성장이 둔화될 것 같아서’(36.1%), ‘시행 못하는 일부 업직종의 박탈감이 커서’(28.8%), ‘업무 감각과 생산성이 떨어질 것 같아서’(22.7%), ‘지출이 늘 것 같아서’(17.6%) 등을 이유로 언급했다.

직장인들은 주 4일제가 시행되면 사회 전반적으로 ‘일과 삶의 균형 정착’을 기대했다. 아울러 ‘직장에서 효율 중심의 업무 진행 보편화’(53%), ‘여가, 레저가 활성화되고 관련 산업이 발전’(46.1%), ‘친부모의 돌봄 활성화 등 저출산 해소’(28.5%), ‘부업·투잡의 보편화’(25.4%), ‘회식, 사내 행사 등 감소’(22.6%), ‘일자리 창출로 실업률 감소’(21.6%) 등의 순으로 기대감을 드러냈다. 반대로 ‘임시 일용직 노동자 소득 감소로 소득 불균형 심화’(12.3%), ‘기업 경쟁력 악화로 경제 성장 둔화’(9%) 등 부정적인 영향을 걱정하는 의견도 있었다.

한편 이번 사람인 조사에서 전체 응답자의 10명 중 7명(64.7%)은 앞으로 우리나라에 주 4일제가 확산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가장 현실적인 주4일제 도입 방안으로 ‘매달 월요일 2번 휴무 지정’(38.8%), ‘매 월 마지막주 금요일 무조건 휴무’(32%), ‘매주 월요일 오후 1시 이후 출근’(9.4%), ‘월말 전 80시간 이상 근무 시 마지막주 금요일 휴무’(6.2%) 등을 들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