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운용, ‘MAN글로벌하이일드펀드’ 수탁고 300억 돌파

14

연초 이후 수익률 4.68%…동일 유형 중 1위

차별화된 운용 전략…철저한 리스크관리도 강점

ⓒ신한자산운용

신한자산운용이 ‘신한MAN글로벌하이일드펀드’가 출시 5개월 만에 300억원을 돌파했다고 28일 밝혔다.

‘신한MAN글로벌하이일드펀드’는 우수한 성과와 함께 꾸준한 자금 유입으로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3개월, 연초 이후 수익률은 각각 3.42%, 4.68%로 글로벌 하이일드 펀드 중 수익률 1위를 기록했다. 또 동일 유형 펀드의 3개월 평균 수익률(1.66%)보다 두 배 이상의 초과 성과(1.76%포인트)를 달성하며 운용의 우수성을 입증했다.

‘신한MAN글로벌하이일드펀드’는 영국의 Man High Yield Opportunities라는 펀드에 투자하는 재간접 펀드로 MAN Group의 대표적인 하이일드 펀드다.

피투자펀드인 MAN GLG 하이일드펀드는 지난 2019년 출시 이후 58.1%(연평균 9.1%)의 수익률을 기록하며 글로벌 하이일드 인덱스(24.0%, 연평균 4.2%) 대비 2배 이상의 초과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

일반적으로 하이일드펀드의 성과를 가늠할 수 있는 YTW(Yield to Worst·채권의 조기상환 가능성을 감안해 계산된 투자자가 얻을 수 있는 최소한의 연환산 수익률)는 10.4%로 비교지수 ICE BofA Global High Yield Index의 YTW(7.8%)에 비해 우수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

이 같은 성과 비결은 차별화된 운용 전략에 있다. 글로벌 하이일드펀드의 경우 글로벌 하이일드 벤치마크와 유사하게 포트폴리오를 구성한다.

하지만 ‘신한MAN글로벌하이일드펀드’는 크레딧 리서치를 통해 개별 기업 종목을 선정한다는 차이점을 가진다. 시장에서 리서치가 덜 되어있는 섹터나 기업들 중 뛰어난 펀더멘털과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형성된 종목들을 발굴 및 선별한다.

피투자펀드인 Man High Yield Opportunities는 최근 4년 동안 보유종목이 부도난 사례가 없을 정도로 철저한 리스크 관리 또한 강점으로 꼽을 수 있다.

신한자산운용은 투자자들의 월배당 수요에 맞춰 지난달 23일 동일한 운용 전략의 ‘신한MAN글로벌하이일드월배당펀드’를 출시했다. 월배당과 자본차익을 동시에 얻을 수 있는 상품으로 출시 1개월 만에 50억원 이상의 자금을 모았다. 이번 첫 월배당 지급 예정으로 7% 수준의 배당률(연환산기준)를 보이고 있다.

박정호 신한자산운용 펀드솔루션 팀장은 “현재 시장에서는 미국보다 유럽중앙은행(ECB)이 더 빨리 금리 인하를 단행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타 하이일드펀드가 미국에 가장 큰 비중을 보유하고 있는 것과 달리 ‘신한MAN글로벌하이일드펀드’는 유럽과 영국의 비중 확대를 통해 더 빠른 금리 인하에서 오는 수혜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