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5차 ISO 지하수분과 총회’ 경북 경주·인천 환경과학원서 개최

24

국제표준 개정 관련 논의

국립환경과학원 전경. ⓒ국립환경과학원

국립환경과학원(원장 금한승)은 한국원자력환경공단과 함께 29일부터 31일까지 ‘제15차 국제표준화기구(ISO) 지하수분과 총회’를 경상북도 경주시 라한셀렉트호텔과 인천 환경과학원 본관에서 개최한다.

ISO 지하수분과는 지하수 관련 측정 기술 또는 해석 방법, 절차, 기구·장치 표준화를 담당한다. 1993년 설립 이후 현재 한국을 비롯해 호주, 영국 등 15개 정회원국이 지하수위 측정, 양수시험 등 지하수 분야 국제표준 개발을 위해 활동을 하고 있다.

한국은 2021년 12월 지하수분과 국제간사국을 수임했고, 지난해 6월 8일 제14차 지하수분과 총회를 화상회의 방식으로 개최해 회원국 간 교류와 함께 신규 표준개발 제안 및 개발계획을 논의한 바 있다.

올해 제15차 총회는 국내에서 사흘간 개최한다. 회원국 지하수 분야 표준 전문가 교류와 협력을 강화한다. 이번 회의에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인도, 중국, 영국, 핀란드, 네덜란드, 일본 등 각국 지하수 분야 국제 전문가 5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29일 오전 경주 라한셀렉트호텔에서 열리는 개회식을 시작으로 오후에는 지난해 새롭게 설립한 두 개의 작업반 회의에서 국제표준 개정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튿날 열리는 지하수분과 총회에서는 김문수 국제간사(국립환경과학원 토양지하수연구과장) 보고를 시작으로 올해 4월 인도 뉴델리에서 개최한 ‘제32차 유량측정 기술총회’에서 승인한 지하수분과 작업 범위에 따른 신규 표준개발 제안 9건의 진행 방안 및 표준개발 전략에 대해 논의한다.

또한 다양한 기술 견학 과정을 통해 한국의 기술을 소개하고 협력 방안을 도출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번 총회에 참석하는 지하수 분야 국제 전문가들은 30일 한국원자력환경공단에서 운영하는 경주 중·저준위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을 방문해 지하수 조사와 관리 현장을 견학한다.

31일에는 국립환경과학원을 방문해 환경 분야 정책 개발 및 지원을 위한 첨단 연구 시설을 살펴본다.

이수형 국립환경과학원 환경기반연구부장은 “이번 회의는 우리나라가 지하수 분야의 표준활동 선도 국가로서 자리매김하는 기회”라며 “지하수 분야 표준개발이 국제적으로 활발하게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