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진식 무역협회장, 美 하원의원 보좌관 초청 간담회 열어

26
윤진식 무역협회장, 美 하원의원 보좌관 초청 간담회 열어
윤진식 한국무역협회 회장. 사진=한국무역협회

한국무역협회는 지난 27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윤진식 무역협회장이 주재하는 ‘미국 하원의원 보좌관 초청 간담회’를 열고 경제·안보 등 현안에서 한국에 대한 우호적 지지를 당부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8명의 하원의원 보좌관이 참석했다. 윤 회장은 환영사에서 지난해 미국 상원과 하원에 발의된 ‘한국 동반자 법안’의 통과와 미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에 대한 사업 환경 조성 등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국 동반자 법안’은 매년 1만 5000명의 한국 전문 인력에 비자를 제공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간담회에는 ‘한국 동반자 법안’을 대표 발의한 영 김 공화당 의원의 비서실장과 공동발의자로 참여한 지미 고메즈 민주당 의원과 그레이스 멩 민주당 의원 등의 비서실장도 함께 참석했다.

조 월슨 공화당 의원의 조나단 데이 비서실장은 “이번 방한을 통해 한국의 경제 발전에 큰 감명을 받았다”며 “앞으로도 양국이 안보와 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한 협력을 이뤄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무역협회는 오는 29일 미국 진출 국내 기업과 미국 주 정부 대표부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하는 ‘미 하원의원 보좌관 초청 네트워킹 간담회’를 열어 국내 기업과 미국 정계 간 네트워크 구축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