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여 집배원 ‘우정순찰대’가 뜬다

14

부산지방우정청-부산경찰청, 전략적 협력 체결

치안 사각지대 해소 맞손

부산지방우청청과 부산경찰청 관계자들이 업무협약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부산지방우정청

부산지방우정청(청장 강도성)과 부산경찰청(청장 우철문)은 28일 오전 10시 30분 경찰청(부산 연제구 소재)에서 지역사회 안전사각 지대 최소화를 위한 상호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부산광역시를 안전한 지역사회로 만들 필요가 있다는 양 기관 공감대 형성으로 출발했다. 업무협약으로 부산지역 1000여 명 집배원 ‘우정순찰대’가 경찰 치안업무를 지원함에 따라 시민안전을 위한 사회적 연대와 협력이 강화된다.

우정순찰대는 집배원들이 우편물을 배달하면서 ▲우편 배달 활동 중 범죄 및 거동수상자 발견시 112신고 ▲인기척이 없는 소외 가구(빈집 등) 발견 시 경찰과 공유 ▲지역 내 범죄예방시설물(보안등, CCTV 등), 교통안전시설물(신호등) 파손·오작동 발견 시 경찰 통보 ▲범죄예방 홍보 활동 등을 한다.

한편 우정순찰대는 지난해 9월 부산사하우체국-부산사하경찰서, 올해 4월 동래우체국-동래경찰서가 업무협약을 통해 활동 중이다. 약 20여 건 치안 사항을 경찰에 제공하는 등 지역 주민들의 안전지킴이 역할을 하고 있다.

양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6월 말까지 부산광역시 14개 총괄우체국과 지역 경찰서 업무협약을 진행해 우정순찰대 활동을 부산광역시 전체로 확대할 예정이다.

아울러 부산지방우정청은 부산광역시 안전 사각지대 최소화에만 그치지 않고 울산 및 경남 지역 관할 경찰청과 업무협약을 추진, 우정순찰대를 부울경 전체로 확대・운영하겠다는 구상이다.

한편 부산지방우정청은 집배원들이 배달업무와 지역 안전지킴이 역할을 동시에 수행하며 자부심과 자긍심을 고취할 수 있도록 경찰 엠블럼이 포함된 우정순찰대 뱃지와 스티커 등을 제작, 제복과 우편차량에 부착하고 활동할 수 있도록 했다.

강도성 부산지방우정청장은 “최근 집배원은 우편물 배달 외에도, 위기가구 발굴지원을 위한 복지등기, 폐의약품 회수 우편 서비스 등 우리 사회가 필요로 하는 다양한 공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며 “이번 우정순찰대는 우리 동네를 가장 잘 아는 집배원들이 경찰 치안업무를 지원함에 따라 치안 사각지대 해소 및 최소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