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건설, 6500억 자금 확충…“부채비율 200%로 낮출 것”

26
신세계건설, 6500억 자금 확충…“부채비율 200%로 낮출 것”

신세계건설이 6500억 원 규모의 신종자본증권을 발행하며 대규모 자본 확충에 나섰다.

신세계건설은 28일 이사회를 열고 재무 구조 개선과 선제적 유동성 확보를 위해 6500억 원의 신종자본증권 신규 발행 승인을 의결했다고 공시했다. 이번에 발행한 신종자본증권은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 신한투자증권이 각각 인수한다. 또 신세계건설의 모회사인 이마트가 이번 신종자본증권 발행에 자금보충 약정을 제공하기로 했다.

추가 자본 확충에 따라 신세계건설은 올해 1분기 말 기준 807%의 부채비율을 200% 미만까지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신세계건설은 사채 발행과 영랑호 리조트 흡수 합병, 레저사업부문 영업 양수도 등을 통해 6000억 원 이상의 유동성을 확보한 바 있다.

신세계건설 관계자는 “신종자본증권 발행으로 6500억 원의 추가 유동성을 확보함으로써 재무적 부담을 완전히 해소할 수 있게 됐다”며 “경영 여건이 안정화된 만큼 수익성 높은 사업들을 지속적으로 수주하는 등 본격적인 실적 개선을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