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T 대표들 만난 김홍일, 해외진출 지원 약속

16
OTT 대표들 만난 김홍일, 해외진출 지원 약속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가운데)이 28일 정부과천청사 방통위에서 열린 국내 OTT 4사 대표와의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이태현 웨이브 대표, 박태훈 왓챠 대표, 김 위원장, 최주희 티빙 대표, 김성한 쿠팡플레이 대표. 연합뉴스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이 국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기업 티빙, 웨이브, 쿠팡플레이, 왓챠 대표들을 만나 해외 진출 지원 등 산업 활성화를 위한 정책적 지원을 약속했다. 또 OTT 요금제 개편과 관련해 국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정부과천청사 방통위에서 28일 열린 OTT 산업 활성화 관련 간담회에서 김홍일 위원장은 “글로벌 미디어 강국이란 국정목표 실행하기 위해서 국내 OTT 산업 성장 방안과 이용자들이 권익 신장에 바람직한 조화점이 어디일지 생각했다”면서 “방통위는 국내 OTT의 글로벌 네트워크 확보와 해외진출 등에 대한 정책적 지원으로 산업 활성화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 위원장을 비롯한 조성은 사무처장, 이헌 방송기반국장 등 방통위 측 인사들과 최주희 티빙 대표, 이태현 웨이브 대표, 김성한 쿠팡플레이 대표, 박태훈 왓챠 대표가 참석했다.

이어 김 위원장에게 사업자들은 “미디어 전반에 대한 규제 체계 정비를 추진하는 경우 ‘최소규제 최대진흥’ 원칙을 적용해 줄 것”을 요청했다. 국내 OTT가 글로벌 OTT들의 공세에 대응할 수 있도록 방통위가 뒷받침하는 역할을 해줘야 한다는 것이다. 또 사업자들은 “국내 OTT의 해외진출 등에 대해 더욱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도 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OTT 관련법 제정에 있어서 최소한의 규제를 원칙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그는 “OTT는 한류 콘텐츠가 글로벌로 진출하는 주요 유통 창구가 되고 있다”면서 “미디어 통합법제는 최소규제 원칙하에 사업자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서 합리적으로 마련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현재 방통위는 미디어산업 성장 지원을 위한 미디어 통합법제에 대한 입법을 추진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OTT 요금제 개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OTT 요금제 개편 등에 있어서 국민들이 불편함을 겪지 않도록 노력해달라”고도 밝혔다. 방통위는 티빙과 넷플릭스, 디즈니플러스, 유튜브 등 4곳을 대상으로 요금제 개편 사전고지 위반 정황을 발견하고 사실조사를 진행 중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