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저출생 극복 ‘가족친화경영’ 선언…제도 개선 TF 꾸려

22

가족친화경영 자회사 확산 위한

모자회사 상생협의회 등 추진

윤석대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왼쪽)과 박기찬 한국수자원공사 노조위원장이 가족친화경영 선언식을 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윤석대)는 28일 대전 본사에서 노사 공동으로 국가 저출생 극복 정책에 부응하기 위한 가족친화경영 선언식을 개최했다.

수자원공사는 “지난해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이 0.72명을 기록하는 등 역대 최저치를 경신하며 저출생 극복을 위한 사회적 관심이 고조되는 가운데,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 이행을 위해 이날 저출생 극복 기조에 동참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수자원공사는 신년 업무보고를 통해 ‘내실 있고 유능한 양손잡이 조직 구현’을 선언한 만큼, 일·가정 양립으로 직원 만족도를 높이고 업무 효율을 향상하겠다는 각오다.

노사는 이날 선언을 통해 ▲결혼, 출산, 양육이 행복한 직장문화 구축 ▲노사 공동 제도개선 비상조직(TF) ▲가족친화경영 자회사 확산을 위한 모자회사 상생협의회 등을 추진한다.

특히 10월까지 운영하는 노사 공동 TF에서는 ‘일하면서 아이 키우기 좋은 행복한 K-water’를 목표로 인사·복지·휴가·조직문화 4개 분야에서 중점과제를 발굴, 개선할 예정이다.

현재 일·가정 양립을 위해 운영 중인 ▲매주 수요일 가정의 날 ‘PC 셧다운(Shut down)제’ ▲출퇴근 시간 자율 선택 등 유연근무제 ▲자녀 돌봄 휴가, 육아시간 사무 외출과 같은 모성보호제도 등에서 한발 더 나아간다는 계획이다.

원격지 전보로 육아에 어려움을 겪는 사내 부부의 동일생활권 근무 지원, 직장 어린이집 운영 확대 등 출산·육아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혜택을 마련할 계획이다.

윤석대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국가적인 저출생 문제 대응을 위해 공공기관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때”라며 “노사가 함께 고민해서 일·가정이 양립 가능한 가족친화경영 이니셔티브를 확보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박기찬 노조위원장 역시 “상호 존중과 협력적 노사관계에 기반한 이번 TF가 저출생 극복 마중물로 이어지길 바라며, 앞으로도 일·가정 양립 가능한 근로환경 마련을 위해 조합원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