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일렉트릭, 유니슨과 풍력발전 전력 기자재 국산화 나선다

22

풍력발전 기자재 개발 – 공급 협력MOU

(왼쪽부터)박원서 유니슨 사장과 오재석 LS일렉트릭 사장이 28일 풍력발전 전력기자재 국산화 협력 MOU를 체결했다.ⓒLS일렉트릭

LS일렉트릭은 풍력발전 전문기업 유니슨과 함께 국내 풍력발전 관련 전력 기자재 국산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사는 ▲풍력발전 전력 기자재 국산화 ▲신규 풍력발전단지 개발 ▲풍력발전단지 연계형 에너지저장장치 사업 추진 ▲전력계통변화 관련 신규사업 확대 ▲AI 기반 재생에너지 발전단지 VPP(가상발전소) 사업 협력 등 공동의 시너지를 창출할 계획이다.

LS일렉트릭은 배전반과 차단기, 개폐기, 초고압 설비, 전력변환장치, SCADA, FACTS(전력유연송전시스템 ; Flexible AC Transmission System) 등 자사 전력 기자재 가운데 풍력용으로 국산화 가능한 주요 전력 솔루션을 개발, 공급하게 된다.

이를 통해 국산화 비중을 높이는 동시에 풍력발전시스템의 계통연계에 있어 효율성과 안정성을 동시에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4.2MW급 풍력터빈을 확보한 데 이어 해상풍력용 10MW급 제품도 개발하고 있는 유니슨은, 자사 사천공장을 중심으로 대규모 풍력발전시스템 생산 능력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LS일렉트릭과 국산화 가능한 전력 기자재와 시스템 사양을 상호 협의할 예정이다.

또 풍력발전기 제작을 비롯해 풍력발전단지 사업개발, 유지보수까지 풍력발전사업 전반을 영위하고 있어, 사업 개발에 필요한 전략 수립, 사업 발굴을 통해 국산 전력 기자재 적용을 확대하는 역할도 맡게 된다.

오재석 LS일렉트릭 사장은 “국내 풍력시장이 본격적으로 확대되기에 앞서 국산기술 경쟁력을 충분히 확보할 필요가 있다”며“전력솔루션과 풍력발전 분야를 대표하는 양사가 기자재 국산화는 물론 더 큰 사업 기회 발굴하고,장기적으로 국내 기후변화 대응과 무탄소전력(CFE, Carbon Free Electricity)관련 산업도 주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