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한-인도 미래산업 파트너십’ 개최…전기차·배터리·인프라 협력 논의

20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전경.ⓒKOTRA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는 29일 인도 뉴델리 타지팰리스 호텔에서 ‘2024 한-인도 미래산업 파트너십’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지난해 한-인도 수교 50주년을 기념해 최초로 개최됐다. 올해로 2회차를 맞아 ▲전기차 ▲이차전지 ▲인프라 분야에서 한국과 인도 간의 비즈니스 교류를 촉진하기 위해 기획됐다.

인도자동차부품협회(ACMA)와 함께 마련한 이번 상담회에는 양국 90여개 기업이 참가해 수출, 기술협력, 합작투자 등 다양한 협력 방안을 논했다.

전 세계 42개국 350여개의 생산시설과 거점을 보유하고 있는 인도 최대 자동차 부품제조업체인 마더슨 그룹(Motherson Group)과 최대 건설기업인 L&T그룹도 참여했다. 특히 L&T그룹에서는 자회사 L&T건설 관계자가 참가해 국내기업과 건설자재, 철강 소싱 관련 상담을 진행했다.

상담회에 앞서 진행된 설명회에서 마더슨 그룹과 L&T그룹은 기업 조달 정책에 대해 각각 발표했다. 마더슨 그룹은 한국기업이 글로벌 소싱을 담당하는 자사 ‘유니빌드(Unibuild)’에 제품을 등록해 인도 시장으로 진출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인도자동차부품협회의 슈라다 수리 마르와(Shradha Suri Marwah) 회장은 “인도 자동차 시장은 인도 내 수요 급증과 정부의 전기차 생산 촉진 정책에 따라 2026년까지 연간 자동차 생산량이 3000만대(2륜·3륜 포함)를 돌파하는 등 새로운 전기를 맞이할 것”이라며 “전기차 부품,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등의 분야에서 한국기업들과 협력한다면 2030년까지 전기차 보급률 30%를 달성하는 목표를 이룰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한편 KOTRA는 디지털 전환 흐름에 맞춰 온라인 B2B 사업을 확장하는 L&T 그룹과의 협업도 강화할 예정이다. KOTRA는 L&T그룹이 운영하는 온라인 B2B 마켓플레이스인 ‘L&T Sufin’에 다음 달 한국관을 오픈할 예정이다. L&T Sufin은 L&T그룹의 소싱 플랫폼으로 협업을 희망하는 국내기업에 유용한 창구가 될 것으로 판단된다.

빈준화 KOTRA 서남아지역본부장은 “이번 행사는 지난해 이뤄진 정상 순방의 경제 외교적인 효과를 고려해 추진된 후속사업으로 6~7%대의 고성장을 지속하는 인도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마련됐다”며 “더 많은 한국기업이 인도 수출을 확대하고 현지 진출 기회를 잡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