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1분기 사고사망자 가장 많은 업종은

33

1위 건설업·2위 제조업

인천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건설노동자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뉴시스

올 1분기 사고사망자가 가장 많은 업종이 건설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2024년 1분기 재해조사 대상 사망사고 발생 현황’에 따르면 재해조사 대상 사고사망자는 138명(136건)으로 전년 동기 128명(124건) 대비 10명(7.8%), 12건(9.7%) 증가했다.

업종별로 보면 건설업이 64명(64건)으로 가장 많은 사고사망자를 냈다. 건설업은 전년 동기 대비 1명(1.5%) 감소했고 1건(1.6%) 늘었다.

제조업은 31명(31건)으로 사고사망자 수는 동일했지만 1건(3.3%) 증가했다. 기타업종 43명(41건)으로 11명(34.4%), 10건(32.3%) 증가했다.

규모의 경우 50인(억) 미만은 78명(76건)으로 전년 대비 1명(1.3%) 줄었다. 사고건수 동일, 50인(억) 이상은 60명(60건)으로 11명(22.4%), 12건(25.0%) 늘었다.

유형별로 봤을 땐 부딪힘, 깔림과 뒤집힘은 전년동기 대비 감소했지만 떨어짐, 끼임, 맞음은 전년 대비 증가했다.

고용부는 “제조업 중심으로 경기 회복 흐름을 보임에 따라 관련 업종의 산업활동 증가 등과 맞물려 1분기 사고사망자 수가 증가한 경향”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기타업종의 경우 상대적으로 안전보건 개선 역량이 부족한 일부 취약업종에서 사고사망자가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망사고가 감소세로 전환될 수 있도록 사고 다발 업종을 대상으로 집중 지도·점검을 실시하는 등 모든 정책 역량을 결집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