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53만3000명 거주지 옮겨…인구이동, 3년만에 최대

34

통계청, ‘4월 국내 인구통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서울시내 아파트. ⓒ뉴시스

지난달 거주지를 옮긴 사람이 53만여명으로 3년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24일 발표한 ‘4월 국내 인구이동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읍면동 경계를 넘어 거주지를 바꾼 이동자 수는 53만3000명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17.1%(7만8000명) 증가했다.

이는 같은 달 기준으로 2021년에 59만3000명을 기록한 후 가장 많은 이동이다.

이동자 수는 인구 고령화 등의 영향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최근 들어서는 주택 거래의 반등에 힘입어 이동자 수가 전년 동월 대비 증가하는 경향이 나타났다. 지난달의 경우 전달(-4.4%) 감소 후 한 달 만에 증가로 돌아섰다.

주택 매매가 늘고, 주택 입주 시기 차이로 이동이 증가한 것으로 통계청은 분석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지난달 이동자 수 증가 전환에 대해 “지난해 기저효과가 있었고, 3월에 입주 예정이었던 대규모 입주 아파트가 4월 이후로 지연되면서 이동자수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인구 100명당 이동자 수인 이동률은 12.7%로 1년 전보다 1.9%p(포인트) 올랐다.

전입 인구에서 전출 인구를 뺀 순이동을 시도별로 보면 경기(5756명), 인천(2621명), 충남(1865명) 등 7개 시도로 인구가 순유입됐다.

반면, 서울(-5842명), 부산(-1346명), 경남(-1066명) 등 10개 시도는 순유출을 기록했다.

4월 시도별 순이동률은 충남(1.1%), 인천(1.1%), 세종(0.6%) 등 순유입, 서울(-0.8%), 광주(-0.6%), 부산(-0.5%) 등 순유출을 기록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10대 후반과 30대는 수도권으로 이동하고 40대는 도 지역으로 유출되는 형상이 보인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