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갈아타기 1년…10조 ‘머니무브’

23
대출 갈아타기 1년…10조 '머니무브'
김주현(가운데) 금융위원장이 29일 서울 마포구 프론트원에서 열린 ‘대출 갈아타기 서비스 1주년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제공=금융위

‘대출 갈아타기’ 서비스 개시 후 1년 간 10조 원이 넘는 자산이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원회는 29일 서울 마포구 프론트원에서 김주현 금융위원장 주재로 ‘대출 갈아타기 서비스 1주년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실적을 공유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작년 5월 대출 갈아타기 서비스 개시 후 이달 24일까지 서비스 이용자는 20만 2461명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대출 자산 이동 규모는 10조 1058억 원에 달했다. 유형 별로 보면 주택담보대출 이동 규모가 4조5400억 원을 가장 컸고 신용대출(3조9727억 원), 전세대출(1조5931억 원)이 뒤를 이었다.

갈아타기 서비스 덕에 평균 대출 금리는 약 1.52%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액으로 환산하면 1인당 연간 약 162만 원의 이자를 아낀 것으로 추산된다.

금융위는 다음달 3일부터 전세 임대차 기간 종료 6개월 전까지 전세대출을 갈아탈 수 있도록 서비스를 개편할 예정이다. 지금까지는 전세 임대차 기간의 절반이 지나기 전까지만 대출을 갈아탈 수 있었다. 금융위는 신용대출 갈아타기 서비스 운영시간도 기존 오전 9시∼오후 4시에서 오전 9시∼오후 10시로 늘린다. 이외에도 아파트 뿐만 아니라 주거용 오피스텔과 빌라 담보대출도 갈아탈 수 있도록 9월 중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대출 갈아타기 서비스의 성과가 큰 만큼 서비스 이용자들의 기대가 높다”며 “단순히 낮은 금리를 제시하는 것을 넘어 금융권이 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를 통해 서비스 이용자의 편익을 제고하는 방법이 다양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