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출산 섬뜩한 경고… “11년 뒤 제2 IMF 위기 온다”

59
저출산 섬뜩한 경고… '11년 뒤 제2 IMF 위기 온다'
서울의 한 쪽방촌 내부전경. 연합뉴스

세계 최고 속도로 진행되고 있는 저출산·고령화가 이대로 이어질 경우 우리나라에 제2의 국제통화기금(IMF) 위기와 같은 경제 위기가 올 수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29일 한국경제인협회가 국내 매출 10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 기업의 68.3는 급속한 저출산·고령화에 따라 경제위기가 올 수 있다고 내다봤다. 경제 위기 가능성에 대해 ‘잘 모르겠다’고 대답한 비율은 24.2%였고 ‘아니다’라는 응답은 7.5%에 불과했다.

특히 응답 기업들은 이대로 저출산·고령화 속도가 유지될 경우 평균 11년 이내에 인력 부족이나 내수기반 붕괴 등과 같은 경제위기가 올 것으로 전망했다.

경제위기 도래 시점을 5년 단위 기간으로 살펴보면 6∼10년이라는 답변이 42.7%로 가장 높았고 11∼15년(25.6%), 16∼20년(13.4%), 1∼5년(12.2%) 순이었다. 국내 기업의 절반 이상이 저출산 현상에 따라 10년 이내에 우리 경제에 심각한 위기가 올 것으로 예상한 셈이다.

저출산·고령화에 따른 가장 큰 우려로 응답 기업의 45.8%는 ‘원활한 인력 수급의 어려움’을 꼽았다. 이어 ‘시장수요 감소에 따른 매출 하락'(19.2%), ‘인력 고령화에 따른 노동생산성 저하'(17.5%), ‘인구구조 급변 및 시장변화에 따른 사업구조 변경 어려움'(15.0%) 순으로 답했다.

정부의 빠른 대응을 주문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특히 임금체계 개편 등 고령 인력을 활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달라고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상호 한경협 경제산업본부장은 “일과 가정생활을 병행할 수 있는 환경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지만 기업들이 관련 제도를 활용하는 데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많은 상황”이라며 “정부와 국회가 대체인력 인건비 지원, 세제 혜택 등 제도적 뒷받침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