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낸드 매출 147억 달러…삼성 점유율 36.7%로 1위

32
1분기 낸드 매출 및 제조사별 점유율ⓒ트렌드포스

올해 1분기 글로벌 낸드 매출이 전분기와 견줘 28.1% 증가했다.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낸드플래시 매출은 147억960만 달러로 전분기 대비 28.1% 늘었다.

트렌드포스는 “2월부터 AI(인공지능) 서버에 기업용 SSD를 도입하면서 대규모 주문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PC와 스마트폰 고객사도 재고 수준을 높이면서 낸드플래시 출하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

제조사별 점유율은 삼성전자가 36.7%를 기록, 전분기 보다 0.1%p 늘었다. 이 기간 삼성전자 낸드플래시 매출은 54억 달러로 전분기와 견줘 28.6% 증가했다.

SK그룹(SK하이닉스+솔리다임)은 22.2%로 전분기 보다 0.6%p 늘었다. 매출은 31.9% 증가한 32억7200만 달러다.

3위 키옥시아는 전분기 보다 26.3% 증가한 18억2200만 달러의 매출을 기록했지만 점유율은 0.2%p 소폭 감소했다.

마이크론은 WDC(웨스턴디지털)을 제치고 4위에 올랐다. 매출(17억2000만 달러)이 51.2% 급증한 영향이다. 이에 따라 점유율은 9.9%에서 11.7%로 증가했다. WDC 점유율은 14.5%에서 11.6%로 2.9%p 줄었다. 매출은 17억500만 달러다.

트렌드포스는 “기업용 SSD 주문 급증으로 낸드플래시 ASP(평균판매단가)는 15%까지 증가하고 있다”며 “2분기 낸드플래시 매출은 전분기 대비 10% 가까이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