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베슬 만든 헤더윅, 노들섬 설계한다

35
뉴욕 베슬 만든 헤더윅, 노들섬  설계한다
토마스 헤더윅이 디자인한 노들섬 설계의 공중 보행로. 사진제공=서울시

뉴욕 베슬 만든 헤더윅, 노들섬  설계한다
토머스 헤더윅의 노들섬 설계 디자인 ‘사운드스케이프’ 조감도. 사진제공=서울시

영국의 레오나르도 다빈치로 불리는 세계적인 건축 디자이너 토마스 헤더윅이 글로벌 노들섬을 설계한다. 한강 중앙에 위치한 노들섬은 한국의 산 이미지를 형상화한 다양한 곡선의 공간으로 재탄생된다.

서울시는 노들 글로벌 예술섬의 설계안을 최종 선정하기 위한 공개 심사 발표회에서 헤더윅의 ‘사운드스케이프(소리풍경)’ 작품이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시는 노들섬을 한강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만들겠다는 취지로 지난해 국내외 건축가가 제출한 기획디자인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올 초 국제설계공모에 들어갔다.

헤더윅의 당선작은 노들섬의 장소성을 살리고 기존 건축물을 최대한 존치해 주변부를 계획했다. 특히 메탈 소재의 곡선 풍경을 연출해 한국의 산을 형상화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발표회에서 헤더윅은 노들섬을 자연의 소리와 라이브 음악의 음향 패턴에서 영감을 얻은 ‘스카이워크 캐노피’ 디자인을 핵심 설계 요소로 제시했다.

헤더윅은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위치한 구글 신사옥 ‘베이뷰’, 뉴욕 맨해튼의 관광 명소인 벌집 모양 건축물 ‘베슬’, 영국의 새로운 빨간 이층버스 등을 설계한 영국의 대표 건축가 겸 디자이너다.

시는 7월 헤더윅과 계약을 맺고 기본·실시 설계를 진행할 예정이다. 내년 2월 공사를 시작해 연내에 생태정원, 수상 예술무대, 옹벽을 활용한 시설물 ‘팝업월’ 조성을 마칠 계획이다. 하늘길 형태의 공중 및 지상 보행로, 다양한 활동이 가능한 ‘라이프가든’은 2027년까지 완성하는 것이 목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