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아니었네”…한국인 최다 보유한 해외 주식은 ‘이것’

56
'테슬라 아니었네'…한국인 최다 보유한 해외 주식은 '이것'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 연합뉴스
'테슬라 아니었네'…한국인 최다 보유한 해외 주식은 '이것'
한국예탁결제원 외화주식 보관금액 상위 3개 종목 보관액 추이

인공지능(AI) 시대 최대 수혜주로 꼽히는 AI칩 제조사 엔비디아가 테슬라를 제치고 국내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보유한 해외 주식에 이름을 올렸다.

30일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에 따르면 지난 28일 기준 국내 투자자들의 엔비디아 주식 보관금액은 110억7천690만달러(약 15조2천억원)로 집계됐다.

같은 날 테슬라 보관금액은 106억7천794만달러(약 14조7천억원)로 엔비디아에 근소하게 뒤처졌다.

올해 약 5개월간 국내 투자자들은 테슬라를 11억8천510만달러(1조6천억원), 엔비디아는 5억1천599만달러(7천억원) 순매수 결제한 것으로 각각 집계됐다.

순매수 결제 규모는 테슬라가 엔비디아보다 많지만, 최근 엔비디아의 주가 상승세가 테슬라를 압도하면서 주가를 반영하는 보관액 규모는 엔비디아가 테슬라를 앞지른 것으로 풀이된다.

국내 투자자들의 해외주식 보관금액 1위 종목 교체는 약 4년 만이다. 테슬라는 이른바 ‘서학개미’들의 사랑을 독차지하며 2020년 7월 아마존을 누르고 3년 11개월간 국내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보유한 해외주식 종목으로 장기집권했다.

특히 국내에서 미국주식 투자 규모가 폭발적으로 늘어난 2021년 이후 2위 종목 애플과는 보관액이 2배 이상으로 차이 나며 오랜 기간 왕좌에 눌러앉았다.

휴대전화의 스마트폰 전환 이후 ‘IT 혁명’을 이끌 차세대 산업분야로 전기차가 주목받으며 국내에서도 테슬라 열성 투자자들이 생겨났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전기차 수요가 본격적인 둔화세에 접어들고 일론 머스크의 예측 불가능한 언행 등으로 테슬라 주가는 내리막길을 걷기 시작했으며 투자 열기도 예전만 못한 수준으로 식어버렸다.

연초 250달러선에 근접했던 테슬라 주가는 약 5개월 동안 30% 하락했으며, 미 증시 시가총액 상위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반면 엔비디아는 생성형 AI 개발에 뛰어든 빅테크 기업들의 AI칩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면서 ‘AI 반도체 대장주’로 입지를 굳혀가고 있다.

올 들어 주가가 약 140% 급등한 엔비디아는 22년 만에 아마존의 시가총액을 추월하더니 사우디 아람코도 제치고 마이크로소프트, 애플에 이어 전 세계에서 3번째로 시가총액이 큰 기업이 됐다.

엔비디아는 지난 22일(현지시간) 시장 예상치를 뛰어넘은 1분기 실적과 액면분할을 발표한 뒤 23일 종가 기준 1천달러를 넘어섰고 29일 1천148.25달러까지 올랐다.

+1
0
+1
0
+1
0
+1
0
+1
0